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삼성바이오로직스, 유틸렉스와 포괄적 위탁개발 제휴

머니투데이
  • 김지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3.20 12: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1년만에 국내외 6개사와 계약... 글로벌 품질경쟁력 인정받아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왼쪽)와 권병세 유틸렉스 대표가 계약체결 후 악수를 나누고 있다./사진제공=삼성바이오로직스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왼쪽)와 권병세 유틸렉스 대표가 계약체결 후 악수를 나누고 있다./사진제공=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바이오로직스 (797,000원 상승3000 0.4%)유틸렉스 (51,900원 상승2900 5.9%)의 면역항암제 후보물질에 위탁개발(CDO) 서비스를 제공하는 계약을 20일 체결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이번 계약으로 유틸렉스가 개발 중인 최대 15개 항암 후보물질에 대한 세포주 개발부터 임상 1상 물질 생산까지 위탁개발(CDO) 서비스를 5년간 제공할 예정이다.

유틸렉스는 세계적인 면역학 석학인 권병세 대표가 지난 2015년 설립한 연구개발 바이오기업으로 지난해 말 코스닥 시장에 상장했다. 항체치료제부터 T세포 치료제, CAR-T 세포치료제까지 면역항암제 전분야에 걸쳐 파이프라인을 보유 중이다.

특히 지식기반 항체 플랫폼을 토대로 다수 계열 내 최초(First-in class), 최고(Best-in-class) 후보물질을 자랑한다.

CDO사업은 위탁개발서비스를 뜻한다. 고객사가 개발 중인 의약품 후보물질을 효율적으로 생산할 수 있도록 세포주를 개발하고 이를 대량 양산할 수 있는 생산 프로세스 개발과 임상 1상 진행을 위한 임상물질 생산을 도맡는다. 바이오 개발과 생산을 맡기는 중소 바이오테크기업들이 늘면서 CDO시장은 연평균 15% 이상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지난해 CDO사업에 뛰어들었다. 1년 만에 유틸렉스 등 국내외 6개사 신약개발 프로젝트를 수행하며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고객사들로부터 속도와 가격경쟁력, 품질 및 효율 부분에서 글로벌 선진기업 수준으로 평가받고 있다.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은 "CDO사업은 바이오의약품 위탁생산(CMO) 사업과 시너지 효과를 일으킬 수 있는 중요한 사업"이라며 "고객의 성공과 만족을 최우선으로 세계 최고 수준으로 육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병세 유틸렉스 대표는 "이번 CDO 계약으로 비임상 연구속도가 기존에 단독으로 진행하던 것보다 훨씬 가속화될 것"이라며 "국내 기술로 키트루다나 옵디보와 같은 블록버스터 면역항암제 출시가 앞당겨 질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스피, 기관 매수세에 3200선 회복…코스닥도 1000선 눈앞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