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수학의 노벨상' 아벨상에 첫 여성 수상자 나왔다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3.20 16:2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케런 울렌베커 美 오스틴대 명예교수 비눗방울서 착안한 '예측 수학 이론'으로 명성

아벨상 첫 여성 수상자인 캐런 울렌베커(76) 미국 오스틴대 명예교수. © AFP=뉴스1
아벨상 첫 여성 수상자인 캐런 울렌베커(76) 미국 오스틴대 명예교수. © AFP=뉴스1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수학 노벨상'으로 불리는 아벨상에서 첫 여성 수상자가 나왔다. 미국인 수학자 캐런 울렌베커(76) 오스틴대 명예교수가 그 주인공이다.

울렌베커는 수상 소식이 전해진 19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와의 인터뷰에서 "내가 수학계에서 여성들의 롤모델임을 인정한다"면서 "돌이켜보면 나는 매우 운이 좋았다"고 했다.

그는 "수학자로서의 경력을 쌓는 과정에서 나는 매 순간 내가 여성임을 실감할 수 있었다. 다시 말해 나는 내가 남성들 중 한 명이라고 (남성과 동등하게 대우 받는다) 느낀 적이 단 한 번도 없다"고 말했다.

CNN과 NYT 등에 따르면 편미분 방정식(PDE)으로 명성이 높은 울렌베커는 지난 40년간 물리학과 기하학, 양자역학 등 다방면에서 연구 실적을 쌓았다.

그 중에서도 가장 유명한 건 비눗방울에서 영감을 얻은 예측 수학 이론이다. 예측 수학 이론은 한 물체가 가장 작은 표면적을 차지하기 위해 형성하는 '최소 표면'이 비눗방울처럼 얇고 곡선 형태를 띤다는 내용이다.

CNN은 "연구자들은 최소 면적 표면들이 어떻게 작용하는지 관측함으로써 과학 연구 전반에 걸쳐 광범위한 현상을 더 잘 이해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아벨위원회의 한스 문테 카스 위원장은 수상자 발표문에서 "울렌베커의 이론은 인간이 비누방울처럼 최소 표면을 가진 물체를 이해하는 데 혁명을 일으켰다. 그리고 더 높은 차원에 있는 문제를 최소화하는 데 기여했다"고 높이 평가했다.

아벨상은 노르웨이 국왕이 수학 분야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 수학자에게 수여하는 상으로 지난 2003년 처음 제정됐다. 상금은 600만크로네(약 8억원)에 달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스피, 기관 매수세에 3200선 회복…코스닥도 1000선 눈앞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