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최종구 "혁신금융으로 금융시스템 재설계"

머니투데이
  • 김진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3.21 11: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혁신금융 추진 방향 발표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20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합동브리핑실에서 혁신금융 추진방향을 설명하고 있다./사진제공=금융위원회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20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합동브리핑실에서 혁신금융 추진방향을 설명하고 있다./사진제공=금융위원회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혁신성장을 뒷받침하기 위해 '금융시스템을 재설계'해야 한다고 밝혔다.

최 위원장은 21일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하는 '혁신금융 비전선포식'에 앞서 혁신금융 추진방향을 발표했다.

최 위위원장은 "그동안 금융이 혁신・신산업 성장을 뒷받침할 수 있도록 ‘생산적 금융’ 확대에 집중해 왔고 어느 정도 성과는 있었지만 금융이 산업혁신을 더 잘 이해하고 뒷받침할 수 있도록 금융시스템을 재설계할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혁신성장을 뒷받침하기 위해선 종전 가계금융・부동산 담보 위주에서 자본시장・미래성장성 중심으로 금융 패러다임의 근본적 전환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기업여신심사시스템의 전면 개편, 코스닥 상장 기준 완화, 정책금융의 선제적 산업혁신 지원 등을 추진키로 했다.

최 위원장은 이같은 혁신금융을 통해 3년 후 혁신 중소・중견기업에 100조원 자금 공급, 바이오·4차 산업혁명 분야 기업 80개 코스닥 상장, 7만개 주력산업・서비스기업 사업재편 지원과 17만명 고용창출을 이루겠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전자.LG화학 배당 늘리는데…'배당금 0' 신뢰 깬 기업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