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투자매력 1등 신흥국 '베트남', 펀드 수익률 더 갈까

머니투데이
  • 신아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3.22 16: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베트남 주식에 투자하는 17개 주식형 펀드, 올들어 7.7% 수익…전문가들 "신흥국 중 투자 매력 가장 높아"

투자매력 1등 신흥국 '베트남', 펀드 수익률 더 갈까
#직장인 김모씨는 지난해 마이너스 20%까지 하락했던 베트남 펀드 수익률이 최근 반등하자 고민에 빠졌다. 원금 회복은 물론 수익까지 났다는 기쁨도 잠시, 언제든 마이너스로 다시 돌아설지 모른다는 불안함 때문이다. 김 씨는 "올해 글로벌 증시 불안정성이 높아졌다는데 지금 수익에 만족하고 펀드를 환매해야할지 더 들고 있는 게 나을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올 들어 신흥국 증시 랠리가 잇따르면서 베트남 펀드가 수익률 반등에 성공, 상승가도를 달리고 있다. 연초 이후 평균 8%에 가까운 수익률을 내면서 차익 실현 타이밍을 놓고 기존 투자자들의 고민도 깊어지고 있다.

전문가들은 올해 신흥국 중에서도 베트남의 경제 성장세가 특히 가파를 전망으로 주가 상승 기대감도 큰 상황이라고 진단한다. 때문에 베트남 펀드투자 역시 장기적인 관점에서 접근할 필요가 있다는 조언이다.

22일 한국펀드평가 펀드스퀘어에 따르면 베트남 주식에 투자하는 17개 주식형 펀드의 연초 이후 평균 수익률은 7.7%로 집계됐다. 이 펀드들의 최근 1년 평균 수익률이 -13.6%를 기록한 것과 비교하면 단기간 내 가파른 속도로 회복된 것이다.

개별 상품별로는 미래에셋베트남펀드 UH(환변동노출형)와 H-USD(환변동헤지형)가 각각 11.7%, 10.2%로 수익률 최선두권에 랭크됐고, 유리베트남알파(UH)(9.19%), HDC베트남적립식1(8.94%), 유리베트남알파연금저축(8.74%)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이 펀드들은 베트남 증시에 상장된 주식에 60% 이상 투자하고, 업종 대표주에 주로 투자하되 저평가된 가치주나 업종 내 우량 소형주를 발굴해 추가 수익을 노린다는 점에서 공통점을 갖는다.

베트남 펀드 수익률이 올 들어 가파른 상승세를 타는 것은 미국 연방준비제도의 비둘기파 선회로 위험자산으로 분류되는 신흥국에 대한 투자자들의 선호도가 높아져서다. 실제 베트남 주식형 펀드에는 연초 이후 약 660억원이 몰렸는데, 그 중 절반이 넘는 398억원이 이달 중 새로 유입된 자금이다.

전문가들은 글로벌 경기 둔화 우려에도 베트남은 올해 7%대 성장이 가능할 전망으로 신흥국 중에서도 투자 매력이 가장 높은 편이라고 분석한다. 당분간은 증시 상승흐름이 지속될 것이란 관측이다.

실제 베트남은 지난해 GDP(국내총생산) 성장률 7.08%를 기록하며 2008년 이래 가장 높았다. 5%대인 동남아시아국가연합(아세안) 5개국과 비교해 월등하다.

김중원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미중 무역분쟁 영향으로 장기적으로 중국으로부터 베트남으로 생산기지 이전이 가속화될 수 있다는 점은 베트남 증시에 대한 기대감을 키우는 요인"이라며 "베트남의 경제 성장이 전형적인 '상고하저'의 패턴을 보이는 만큼 올 연말까지 지속적으로 성장세를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해외도 주목한 누리호 발사…"中·日 우주기술 따라잡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