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통일부 "北 연락사무소 인원, 평소처럼 우리측 입경 안내"

머니투데이
  • 권다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3.25 18:3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연락사무소 복귀 北 "우리측에 편의제공" …현재 개성 체류 南 인력 54명

북한이 지난 22일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일방적으로 철수를 통보하며 남북간 접촉 창구가 190일만에 닫히게 됐다.   북측 인원 전원이 철수함에 따라 현재 연락사무소에는 우리 측 인원만 남아있는 상태다. 주말 동안에는 연락사무소 9명과 지원시설 16명 등 총 25명이 개성에서 근무할 예정이다.   사진은 남북공동연락사무소의 모습. (뉴스1 DB) 2019.3.24/뉴스1  <저작권자 &#169;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북한이 지난 22일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일방적으로 철수를 통보하며 남북간 접촉 창구가 190일만에 닫히게 됐다. 북측 인원 전원이 철수함에 따라 현재 연락사무소에는 우리 측 인원만 남아있는 상태다. 주말 동안에는 연락사무소 9명과 지원시설 16명 등 총 25명이 개성에서 근무할 예정이다. 사진은 남북공동연락사무소의 모습. (뉴스1 DB) 2019.3.24/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북측이 25일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 복귀한 뒤 이날 오후 우리측 근무자의 입경을 안내했다. 이날 10명이 입경하며 개성에 체류하는 우리측 연락사무소 인원은 54명이다.

통일부는 "이날 오후 5시경 우리측 인원이 입경할 때 평소처럼 북측 연락사무소 인원이 안내하는 등 편의를 제공했다"고 밝혔다.

이날 우리측 입경 인원은 사무소 인원 1명, 시설관리인원 9명 등 총 10명이다. 이들이 남측으로 내려오며 현재 개성에 체류하는 인원은 54명이다.

지난 22일 연락사무소에서 전격 철수했던 북한은 철수 사흘만인 25일 연락사무소에 일부 복귀했다. 복귀 인력은 4~5명으로, 평소 대비 10명의 절반 수준이다.

통일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10분 경 북측 연락사무소 일부 인원들이 출근해 근무했다. 북측 인력은 평소대로 교대 근무차 내려왔다고 밝혔다.

복귀 인력 중엔 북측 연락대표가 포함돼 평소처럼 오전 9시30분 및 오후 3시 연락대표 협의가 진행됐다. 단 황충성·김광성 등 북측 소장대리 복귀 여부는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


정부는 북측 인력 전원이 복귀한 것은 아니지만 남북 연락관 접촉 등이 정상화 됐다는 점에서 "협의채널이 정상화됐다"며 "앞으로도 (연락사무소를) 평소처럼 운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