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민주당 지도부, '김학의 게이트' 총공세…"추가 의혹 쏟아져"

머니투데이
  • 이원광 , 박선영 인턴 기자
  • 2019.03.26 10:59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종합)"공수처 필요성 일깨워…한국당, 공수처안 마련해야"

image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 발언을 준비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스1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성접대 의혹 등에 대한 진실규명을 촉구하는 데 당력을 집중했다. 사건 당시 법무부 장관을 지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책임 있는 자세를 요구하는 한편 고위공직자수사처의 필요성도 강조했다.
홍 원내대표는 26일 오전 국회 본청에서 열린 민주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진실 파헤치는 일이 검찰의 손에 달렸다”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홍 원내대표는 김 전 차관을 둘러싸고 추가 의혹 제기가 이어진다고 강조했다. 홍 원내대표는 “관련 의혹이 하루가 멀다 하고 쏟아진다”며 “성폭행 혐의에 이어 뇌물수수 혐의까지 나온다”고 했다.

이어 “박근혜 정부 시절 청와대를 포함한 권력의 조직적인 은폐 의혹도 제기된다”며 “누가 경찰 수사에 개입해서 진실을 은폐·축소하려고 했는지 검찰이 명운을 걸고 밝혀내야 한다”고 당부했다.

홍 원내대표는 또 자유한국당을 향해서도 공수처 도입에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홍 원내대표는 “해당 사건에 대한 국민 요구를 고려하면 공수처 도입에 대해 여·야가 정쟁을 벌일 이유가 없다”고 했다.

민주당은 또 ‘김학의 특검’과 ‘드루킹 재특검’의 동시 추진하자는 한국당의 주장엔 “물타기”라고 비판했다. 조정식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이날 “김학의, 버닝썬, 장자연 등의 진상규명은 정의와 양심의 문제이지 흥정의 대상이 아니다”고 밝혔다.

조 정책위의장은 또 “마침 전날 과거사위가 김학의 사건의 재수사와 박근혜 정부의 직권남용 수사를 권고했다”며 “검찰도 실체를 밝혀야 하며 황교안 한국당 대표와 곽상도 의원의 책임 있는 자세를 촉구한다”고 했다.

고위공직자수사처 도입도 요구했다. 홍 원내대표는 “김 전 차관 사건은 왜 공수처가 필요한지 일깨워준다”며 “권력자가 천인공노할 범죄를 저지른 상황에서 누군가 비호로 진상 규명이 안 되는 것을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조 정책위의장은 “(공수처를 두고) ‘사법 홍위병’ 등을 운운하는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의 주장은 황당한 주장”이라고 했다. 이어 “공수처장의 임명은 여‧야 협의 없이 불가능하다”며 “공수처장 추천위원회가 후보 2명을 추천하고 여야 협의를 통해 1명으로 압축해 대통령이 최종 임명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정애 민주당 정책위 수석부의장은 “공수처의 대상은 여당이라는 얘기는 전 한국당 의원께서 하신 말씀”이라며 “검찰이 여당 수사는 덮고 축소한다는 취지다”고 말했다. 이어 “공수처는 주로 정부의 고위공직자를 수상 대상으로 한다”며 “지금이라도 한국당의 공수처안을 마련해달라”고 덧붙였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