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2018 재산공개]재산 1672억 줄어든 김병관 '2764억원' 올해도 1위

머니투데이
  • 김민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3.28 00:0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김병관·김세연·박덕흠, 국회의원 '톱3'…500억원 밑으로는 박정이 최고

[2018 재산공개]재산 1672억 줄어든 김병관 '2764억원' 올해도 1위
20대 국회 최고 자산가는 게임회사 웹젠 의장 출신인 김병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다. 웹젠 주식 하락 등의 이유로 전체재산이 1671억6300만원 줄었음에도 불구하고 3년째 1위자리를 지켰다.
국회 공직자윤리위원회가 28일 공개한 2018년 기준 국회의원 재산변동 신고 내역에 따르면 김 의원의 재산은 2764억원이다. 이날 재산 변동이 공개된 20대 현역 국회의원(지난 2월 말 기준) 289명 중 독보적인 부자다.

지난해에도 그가 20대 국회의원 중 재산 보유량 1위였다. 올해는 웹젠 등 보유 주식의 가치가 떨어지며 총 자산이 1672억원 가량 줄었다. 전체 재산 중 주식과 회사채 등 유가증권 규모만 약 3753억원에서 2128억원으로 줄었다.

약 967억원을 총 재산으로 신고한 김세연 자유한국당 의원도 지난해에 이어 두번째로 많은 자산 규모를 자랑했다. 그의 총 재산은 지난해보다 약 157억원 감소했다.

고(故) 김진재 전 의원의 아들인 김 의원은 코스피 상장사 DRB동일의 최대주주이자 그 계열사 동일고무벨트 대주주다.

박덕흠 한국당 의원이 약 523억원의 재산을 신고하며 작년에 이어 '3대 부자 의원' 자리에 올랐다.

2016년까지 안철수 전 국민의당 의원이 3위 였지만 안 전 의원이 대선출마와 함께 국회의원직을 스스로 사퇴하면서 2017년부터 박의원이 3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부동산 갑부인 그는 자신과 배우자 명의로 송파구 잠실과 강원도 홍천 등의 토지와 서울 강남구 삼성동 아파트, 제주 서귀포의 과수원, 경기 가평의 단독주택 등을 소유하고 있다.

'박정어학원' 설립자인 박정 민주당 의원은 500억원 미만 자산가 중 최고 부자로 나타나며 재산 순위 4위에 올랐다. 지난해 약 288억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전년보다 23억원 가량이 늘었다.

서울 상암동 디지털미디어시티(DMC) 트루텍빌딩이 335억원으로 재산의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다. 이 빌딩은 전녀보다 평가액이 9억5000만원 올랐다.

서울중앙지검장 출신인 최교일 한국당 의원도 '탑5'에 올랐다. 약 255억원을 재산으로 신고했다. 토지가 상승 등의 이유로 전년보다 22억원이 늘었다. 전체 재산 중 예금이 226억원으로 가장 비중이 높다.

6~9위 부자는 모두 한국당 의원이 차지했다. △성일종(약 214억원) △윤상현(약 175억원) △강석호(약 167억원) △김무성(약 132억원) 등이다.

10위 김삼화 바른미래당 의원은 여성 의원 중 최고 부자로 나타났다. 전년대비 5억7700만원의 재산이 늘어난 약 97억원을 재산으로 신고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바이어가 서울로 오는데"…또 지방으로 떠밀리는 공공기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