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토스뱅크·키움뱅크, 제3인터넷은행 도전장…주요 주주는?(상보)

머니투데이
  • 변휘 기자
  • 이학렬 기자
  • 2019.03.27 18:39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사진제공=금융위원회
'토스뱅크'와 '키움뱅크'가 제3인터넷전문은행에 도전한다. 늦어도 5월 안에는 케이뱅크·카카오뱅크의 뒤를 잇는 새로운 인터넷은행의 주인공이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 토스뱅크는 중신용자와 소상공인을 위한 '챌린저뱅크'를, 키움뱅크는 금융과 ICT(정보통신기술)을 앞세운 '뉴 ICT(정보통신기술) 특화은행'을 내세운다.

금융위원회는 26~27일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신청서 접수를 진행한 결과, 키움뱅크, 토스뱅크, 애니밴드스마트은행 등 3곳이 신청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중 애니밴드스마트은행은 대부분 신청서류가 미비돼 보완이 되지 않으면 신청이 반려될 수 있다.

토스 운영사 비바리퍼블리카가 주도하는 토스뱅크 컨소시엄은 당초 신한금융·현대해상 등의 이탈로 어려움을 겪었지만, 외국계 VC(벤처캐피탈)에 이어 한화투자증권을 주주로 영입하며 탄력을 받았다.

이에 따라 토스뱅크의 지분율은 비바리퍼블리카(토스)는 60.8%, 한화투자증권은 9.9%, VC 알토스벤처스와 굿워터캐피탈은 각각 9%, 클라우드 매니지먼트 기업 베스핀글로벌은 4%, 공인인증 기관 한국전자인증은 4%, 온라인 패션 플랫폼 무신사는 2%, VC 리빗캐피탈은 1.3%로 조정됐다.

당초 주주 참여를 검토했던 배달의 민족, 직방, 카페24는 사업제휴 형태로 토스뱅크와 협력하기로 했다. 토스뱅크는 단기적인 수익성보다 금융 시장 혁신에 중점을 두는 비전과 계획을 담았다. 특히 전통 금융권에서 소외돼 온 중신용 개인 고객 및 소상공인 고객에 특히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이승건 토스 대표는 "토스를 통해 국내 핀테크 산업을 열었다면, 토스뱅크를 통해 기존 금융권의 상식을 뛰어넘는 완전히 새로운 은행을 선보이고자 한다"며 "토스뱅크의 성공을 위해 함께 해 준 주주들과 함께 진정한 챌린저뱅크를 만드는데 힘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그럼에도 토스뱅크를 바라보는 시장의 우려는 여전하다. 60% 이상 지분의 1대 주주인 토스는 간편송금을 시작으로 투자 플랫폼까지 업무영역을 넓히며 국내 최초의 핀테크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했지만, 여전히 수익성 측면에선 물음표를 지우지 못해서다. 토스뱅크가 인가 문턱을 넘어 인터넷은행으로 출범하더라도 자본 조달에 어려움을 겪을 것이란 평가가 제기되는 이유다. 일단 토스뱅크는 예비인가를 통과하면 1000억원의 자본금 규모의 준비법인을 설립할 예정이며, 본인가 통과 후 영업을 시작할 때는 2500억원 자본금을 마련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키움증권이 주도하는 키움뱅크 컨소시엄은 금융·IT·핀테크 분야의 핵심 기업들을 바탕으로 주주 구성을 마쳤다. 증권업계 온라인 강자인 키움증권을 비롯해 4대 금융그룹의 하나인 하나금융, 이동통신업계 최강자인 SK텔레콤이 참여했다. 여기에 11번가, 세븐일레븐, 롯데멤버스 등 유통업체, 메가존클라우드, 아프리카TV, 데모데이, 에프앤가이드, 한국정보통신 등 ICT기업, 에이젠글로벌, 피노텍, 원투씨엠, 투게더앱스 등 핀테크업체, 하나투어, 바디프렌드, SCI평가정보, 바로고, 현대비에스앤씨 등 생활 밀착형 서비스업체 등 30여개 기업들도 주주로 참여했다.

키움뱅크는 예금, 대출 중심의 기존 은행업무의 틀을 넘어서 통신, 유통, 여행, 건강 등 참여 주주사가 가지고 있는 강점 및 방대한 손님 기반을 활용해 365일 24시간 즐겁게 이용할 수 있는 디지털 생활금융 플랫폼으로 진화할 계획이다. 특히 '포용적 금융의 실천'을 핵심 가치로 세우고 금융 소외계층 및 소상공인의 동반 성장을 획기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또 핀테크 기업을 지원하는 '백그라운드 뱅크'로서의 역할도 수행할 예정이다.

한준성 KEB하나은행 미래금융그룹 부행장은 "손님들에게 진정한 키움과 나눔을 제공하는 한 차원 높은 생활금융플랫폼의 진화와 성장을 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주주 자본력 부문에선 토스뱅크보다 월등한 것으로 평가받는다. 반면 인터넷은행 인가 심사의 핵심 기준인 혁신성 측면에서는 높은 점수를 받지 못할 것이란 시각도 존재한다. 키움뱅크는 ICT와 금융의 융합 모델을 구현하겠다는 구상이지만, 온라인 증권 거래가 보편화 된 현재로서는 컨소시엄을 주도하는 키움증권으로부터 별다른 혁신성을 기대하기 어렵다는 지적이다.

은행권 관계자는 "키움증권이 우리은행에도 과점주주로 참여하는 등 오래전부터 은행업 진출에 관심을 보여왔는데, 인터넷은행마저 단순 은행업으로의 영역 확장 정도로 생각한다면 금융당국으로부터 좋은 점수를 받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금융위는 최대 2곳의 인터넷은행 인가를 내 줄 수 있다는 입장이어서 두 곳의 컨소시엄 모두 인가를 받을 수 있을지, 아니면 한 곳만 통과할지는 미지수다. 금융위는 이날 인가 신청서를 바탕으로 외부평가위원회 평가를 포함한 금융감독원 심사를 거쳐 5월중으로 금융위원회에서 예비인가 여부를 의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예비인가를 받은 곳은 인적·물적요건 등을 갖추어 본인가를 신청하고 금융위원회로부터 본인가를 받으면 영업을 시작할 수 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