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英하원, 브렉시트 대안 제시 실패…메이, 총리직 걸고 배수진(종합)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3.28 08:0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브렉시트부 장관 "정부 합의안이 최고 선택지"
'총리직 건' 메이, 브렉시트 합의안 3차 표결 요청할듯

영국 하원이 27일(현지시간) 의향 투표를 진행하고 있다. © AFP=뉴스1
영국 하원이 27일(현지시간) 의향 투표를 진행하고 있다. © AFP=뉴스1
(서울=뉴스1) 이원준 기자,김정한 기자 = 영국 하원이 27일(현지시간) 정부 대신 브렉시트 해법을 모색하기 위해 '끝장투표'를 실시했지만 대안을 마련하지 못 했다. 8가지 선택지가 모두 과반 이상의 지지를 얻지 못하면서 영국 정국 혼란이 더 커질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BBC와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하원은 이날 '의향 투표'(indicative vote)에서 의회 주도로 향후 브렉시트 방향을 결정할 대안을 제시하는 데 실패했다.

하원은 이날 투표에서 ΔEU 관세동맹 잔류 Δ브렉시트 절차 중단 Δ노딜 브렉시트 Δ노동당 안 등 브렉시트를 둘러싼 8개 선택지에 대해 투표했지만 모두 반대 다수로 부결시켰다.

의향투표란 문자 그대로 의회의 뜻을 묻는 것으로, 특정 현안에 대한 해법을 찾기 위해 과반수 지지가 나올 때까지 투표하는 것을 의미한다. 하원은 다양한 브렉시트 선택지를 놓고 논쟁을 벌여왔지만 결국 단 하나의 방안도 선택받지 못했다.

스티브 바클레이 브렉시트 장관은 이에 대해 "정부의 브렉시트 합의안이 최고 선택지라는 점을 보여줬다"고 밝혔다.

의회가 별다른 대안을 제시하지 못함에 따라 테리사 메이 총리는 자신의 브렉시트 합의안에 대해 세 번째 표결을 진행해줄 것을 의회에 요청할 전망이다.

하원은 일단 오는 4월1일에 재차 브렉시트 대안에 대한 토론을 벌일 예정이다.

메이 총리는 의향투표에 앞서 브렉시트 합의안이 의회에서 통과될 경우 사임하겠다는 의사를 전달했다. 그는 이날 보수당 의원 모임에 참석해 "이 자리에 있는 모두에게 이 합의를 지지해 줄 것을 요청한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영국 일간 가디언지의 3월28일자 1면. © 뉴스1
영국 일간 가디언지의 3월28일자 1면. © 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2013년생, 주식 판 돈 29.5억으로 성남에 집 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