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기술보다 이것" 양상문이 꼽은 김원중·서준원 '급성장' 비결

스타뉴스
  • 잠실=한동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4.01 08:4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롯데 김원중(왼쪽)-서준원. /사진=롯데 자이언츠
롯데 김원중(왼쪽)-서준원. /사진=롯데 자이언츠
"지도자들이 선수를 볼 때 항상 이걸 중요하게 본다."

양상문(58) 롯데 감독이 오른손으로 가슴을 톡톡 치며 말했다. 떨지 말아야 실력도 발휘할 수 있다는 이야기였다.

시즌 초반 롯데의 두 영건 김원중(26)과 서준원(19)의 활약이 돋보인다. 양상문 감독은 둘의 공통점으로 '강심장'을 꼽았다.

김원중은 지난해와 비교해 환골탈태했다는 말이 어울릴 정도로 안정적이다. 서준원도 프로 무대를 밟자마자 고등학생 티를 완전히 벗어냈다는 평가다.

양상문 감독에 따르면 이들은 기술적인 발전보다 마음가짐이 달라졌다. 마운드에서 한결 느긋해졌다고 한다.

김원중은 2017년부터 선발 요원으로 낙점, 꾸준히 기회를 받았다. 좀처럼 잠재력을 만개하지 못하면서 기복을 노출했다. 호투와 부진을 퐁당퐁당 반복하곤 했다. 2017시즌 107⅓이닝 7승 8패 평균자책점 5.70, 2018년 145⅓이닝 8승 7패 평균자책점 6.94를 기록했다.

올해는 아직 2경기뿐이지만 확실히 달라졌다. 24일 키움전 5⅓이닝 2실점 6탈삼진, 30일 LG전 6이닝 7탈삼진 무실점으로 활약했다. 볼넷은 단 2개다. 양상문 감독은 "너무 칭찬하면 안된다"고 웃으면서도 "분명히 지난해보다 여유가 생겼다. 마운드에서 느껴지는 안정감은 확실히 좋아졌다"고 말했다.

31일 프로 데뷔전을 펼친 서준원 역시 신인답지 않은 배짱을 뽐냈다. 최고 시속 149km를 찍으며 2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았다. 7-0으로 앞선 6회말 등판해 7회까지 깔끔하게 정리했다. 양상문 감독도 "목동에서 봤던 (서)준원이가 맞나 싶을 정도로 바뀌었다"고 감탄했다. 고등학생 시절 목동구장에서 던질 때보다 한층 성숙했다는 뜻이다.

양 감독은 "준원이가 무엇보다 힘이 좋다. 물론 경기 상황도 여유로웠다. 그걸 떠나 내용도 괜찮았다. 고등학생 때에는 변화구가 밋밋했다. 위력이 없었다. 거기에 스피드가 붙었다. 투수코치가 스프링캠프 동안 잘 가르쳤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어 "일단 준원이는 긴장을 하지 않는다. 실력은 물론이고 그것이 아주 좋은 장점"이라며 정신력을 높이 샀다.

앞으로는 조금 더 접전 상황에 중용될 전망이다. 양 감독은 "진명호나 구승민이 매일 나갈 수는 없지 않나. 실험적으로 준원이를 한 번 내봐도 될 것"이라 필승조 투입 가능성을 내비쳤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압구정·여의도·목동·성수' 거래 묶은 오세훈, 규제완화 시작?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