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펙사벡, 면역항암제 병용에 암살상 능력 2배 증가"

머니투데이
  • 김지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4.01 15:2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AACR 2019에서 도날드 맥도날드 교수가 임상결과를 설명하고 있다./사진제공=신라젠
AACR 2019에서 도날드 맥도날드 교수가 임상결과를 설명하고 있다./사진제공=신라젠
신라젠 (11,700원 상승900 -7.1%) 항암바이러스 '펙사벡(JX-594)'에 PD-1 계열 면역관문억제제를 병용 투여한 결과 종양세포 살상 효과가 크게 개선되고 종양 내 바이러스 감염 부위가 확산되는 효과가 확인됐다.

신라젠은 지난 30일(현지시간) 애틀랜타에서 열린 '2019 미국암학회(AACR 2019)'에서 캘리포니아 대학교 샌프란시스코(UCSF) 도날드 맥도날드(Donald M. Mcdonald) 교수가 '암살상 백시니아 바이러스의 항암 메커니즘(Mechanism of anti-tumor action of oncolytic vaccinia viruses)'을 주제로 한 발표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다뤘다고 1일 밝혔다.

맥도날드 교수는 △정맥 투여를 통해 종양 혈관에 1차적으로 감염되는 효과 △감염 부위보다 넓게 퍼져 종양세포 살상 효과 △면역관문억제제와 병용 통한 시너지 효과 등 펙사벡이 항암작용을 일으키는 세 가지 메커니즘에 대해 발표했다.

연구진은 췌장암이 발생한 마우스 모델에 JX-594를 정맥 투여해 시간 변화에 따른 바이러스 감염을 확인했다. 또 펙사벡에 PD-1억제제를 함께 투여하자 종양세포 살상 효과가 2배 늘고 바이러스 감염 부위가 크게 증가했다. 더불어 종양조직 내 면역세포인 CD8양성 T-세포 유입이 크게 증가했다.

맥도날드 교수는 지난 2013년 2월 펙사벡을 단독 투여한 신장암 환자에게서 완전 반응(CR)이 일어난 사례를 소개했다. 그는 "간 전이를 보였던 신장암 환자에게 약물을 투여후 8개월이 된 시점에서 완전 반응을 관찰했다"며 "5년 반이 지난 시점에서도 환자는 완전 반응을 유지했다"고 설명했다.

이 데이터에 기반해 2018년부터 신라젠과 리제네론은 절제 불가능 및 전이성 신장암 환자 86명에게 펙사벡과 리브타요를 병용 투여하는 임상 1b상을 한국, 미국, 호주에서 진행하고 있다.

맥도날드 교수는 "펙사벡과 리브타요 병용임상은 용량을 늘리는 파트1 임상을 마쳤으며 임상 결과 용량제한독성(DLT)은 관찰되지 않았다"며 "병용투여에 따른 약물 효능을 평가하는 파트 2를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회선 141만개…현대차는 왜 알뜰폰을 개통했을까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