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버닝썬 고발자' 김상교 "강남경찰서, 물뽕 피해 수사 왜 안 하나"

머니투데이
  • 류원혜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4.01 17:1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김상교 "왜 가장 큰 경찰유착과 물뽕피해자들은 숨기는가"

'
사진=김상교씨 SNS 캡쳐
사진=김상교씨 SNS 캡쳐
'버닝썬 사태' 최초 고발자 김상교(29) 씨가 '물뽕(GHB)' 피해 여성들에 관한 조사는 왜 안 하냐며 의문을 제기했다.

김씨는 지난달 31일 자신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지난 27일 SBS에 보도된 물뽕 피해자 아버님을 뵙고 왔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해 12월 버닝선 물뽕 피해 여성분의 조서를 꾸미고 사건을 숨기던 경찰과, 제 조서를 꾸미던 강남경찰서 조사관들이 같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버닝썬 모든 사건은 광수대로 이첩됐다고 거짓 언플하면서, 물뽕 피해 여성들 수사는 왜 아직 강남경찰서가 조용히 쥐고 수사는 진척이 없는 건지"라며 신속한 조사를 촉구했다.

이어 "왜 가장 큰 경찰유착과 물뽕 피해자들은 숨기는 거냐"며 "버닝썬", "경찰유착", "약물카르텔" 등의 해시태그를 덧붙였다. 또 해시태그를 통해 "너무 걱정 말아라. 국회에서 올곧은 분들이 도와주고 계시다", "이길 거니 끝까지 목소리를 하나로 외쳐 달라"고 전했다.

누리꾼들은 해당 글에 "진실은 밝혀진다. 썩어빠진 경찰들"이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또 한 누리꾼은 "과거 음주운전 뺑소니 차량에 치여 신고했는데 놓쳤다. 당시 강남 경찰서 조사관이 '아 이건 못 잡아’라며 반말로 대답하더라. 국민신문고에 올리니 그때서야 죄송하다고 했다"며 강남 경찰서의 미흡하고 불성실한 수사를 지적했다.

앞서 지난달 27일 SBS는 지난해 12월24일 클럽 버닝썬에서 샴페인을 마신 후 정신을 잃었다는 여성 A씨의 사연을 보도한 바 있다. A씨는 "제 주량이 (소주) 1병반에서 2병 정도다. 그런데 중국인 남성이 건넨 샴페인 한 잔을 마시고 눈 뜨니까 경찰서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평소보다 훨씬 적게 마셨는데 기억을 잃은 게 이상해 마약검사를 요구했다. 자기들끼리 계속 '이상하다', '애매하다'고 하더니 한 형사가 달려와 '아니다, 아니다' 이러면서 (테스트 결과를) 뺏어서 쓰레기통에 던졌다"고 주장했다. A씨는 이후 재조사를 요구하며 당시 사건을 담당했던 경찰 등을 직무유기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

이에 경찰은 "이상하다는 것은 테스트기였다"면서 "또 다른 테스트기로 한 번 더 검사했지만 결과는 모두 '음성'이었다"고 부인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말많던 애플카, 이번엔 LG마그나와 협력설 '솔솔'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