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신라호텔-'댜오위타이'(釣魚臺), 국빈 만찬 선보여

머니투데이
  • 유승목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4.03 11:2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지난 2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중국 국빈 숙소 '댜오위타이' 만찬 시연 행사가 열렸다. 사진은 추궈홍 주한 중국대사 행사에 참석해 축하하는 모습. /사진=호텔신라
지난 2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중국 국빈 숙소 '댜오위타이' 만찬 시연 행사가 열렸다. 사진은 추궈홍 주한 중국대사 행사에 참석해 축하하는 모습. /사진=호텔신라
서울 신라호텔이 지난 2일 중국 국빈 숙소로 유명한 '댜오위타이'(釣魚臺)의 만찬을 시연하는 '댜오위타이 국빈연' 행사를 진행했다고 3일 밝혔다.

서울신라호텔의 대표적인 국빈 연회장인 '영빈관'에서 열린 이번 행사는 중국 현지에서만 맛 볼 수 있는 댜오위타이의 국빈 만찬 메뉴와 서비스를 소개하기 위해 개최됐다. 이번 행사는 2004년과 2014년, 그리고 지난해에 이어 네 번째 열리는 행사다.

댜오위타이는 중국을 찾는 외국 정상들을 영접하기 위해 만들어진 곳으로 지난 60여년 간 국빈을 영접해 왔다. 궁중요리부터 민간요리까지 아우르며, 광둥, 쓰촨 등 중국 8대 요리와 양식을 결합한 차별화된 요리를 선보이는 것으로 유명하다.

댜오위타이는 세계 각 나라의 유명하고 영향력 있는 호텔을 선정해 프로모션을 진행 중으로 국내에선 서울신라호텔이 협력관계를 이어가고 있다.

이번 행사를 위해 댜오위타이 주방장과 서비스 직원이 직접 방한해 요리와 서비스를 선보였다. 또 기물과 중국 전통 악기도 공수해 실제 중국 국빈 만찬 분위기를 그대로 재현했다.

이날 시연한 음식과 서비스는 3일부터 오는 8일까지 6일 간 서울신라호텔 '팔선'에서 맛볼 수 있다. 점심 오찬과 저녁 만찬 각 40명, 60명 한정으로 댜오위타이 주방장이 요리하고 직원이 직접 서비스한다. 지난해 4일 간 진행된 행사에선 오찬과 만찬 모두 만석을 기록했다.
지난 2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중국 국빈 숙소 '댜오위타이' 만찬 시연 행사가 열렸다. 사진은 국빈연 행사에서 중국 '댜오위타이' 직원들이 서비스를 시연하는 모습. /사진=호텔신라
지난 2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중국 국빈 숙소 '댜오위타이' 만찬 시연 행사가 열렸다. 사진은 국빈연 행사에서 중국 '댜오위타이' 직원들이 서비스를 시연하는 모습. /사진=호텔신라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증시 뒤흔든 메타버스, 차세대 혁신? 현실 수익은 '…'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