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8만원대 5G 데이터 무제한' SKT의 반격…5G 요금전쟁中

머니투데이
  • 김주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4.03 16:1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종합)SKT 월 8만9000원에 5G 데이터 완전 무제한…박정호 사장 "생태계 원스톱 지원 서비스 제공하겠다"

SK텔레콤 박정호 CEO가 '5G 론칭 쇼케이스’에서 5G 상용화를 통한 '초시대' 개막을 선언했다./사진제공=SK텔레콤
SK텔레콤 박정호 CEO가 '5G 론칭 쇼케이스’에서 5G 상용화를 통한 '초시대' 개막을 선언했다./사진제공=SK텔레콤
SK텔레콤이 월 8만9000원에 5G(5세대 이동통신) 속도로 데이터를 무제한 쓸 수 있는 5G 전용 요금제를 내놨다. 전날 KT가 월 8만원대 데이터 무제한 요금제를 공개한 데 따른 맞대응 성격이 강하다. LG유플러스도 비슷한 요금제 출시를 검토 중이다. 오는 5일 5G 서비스 상용화를 앞두고 요금제를 시작으로 이통 3사의 시장 선점경쟁이 뜨거워지고 있다.

SK텔레콤은 3일 서울 을지로 T타워에서 ‘5G론칭 쇼케이스’를 열고 5G 요금제와 서비스를 차례로 발표하고 시장을 주도해가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50년 전 달 착륙이 인류에게 큰 도약이 된 것처럼 SK텔레콤의 세계 최초 5G 상용화는 또 한 번 인류의 삶이 획기적으로 변화는 모멘텀이 될 것”이라
며 “누구나 5G로 우주여행을 하는 ‘초시대’ 개막을 선언한다”고 말했다.

◇8만9000원에 완전 무제한 요금제…“연말까지 가입자 100만명 목표”= SK텔레콤이 발표한 5G 요금제는 △슬림(5만5000원, 8GB 소진 후 1Mbps 속도제어) △ 5GX스탠다드(7만5000원, 150GB 소진 후 5Mbps 속도제어) △5GX프라임(8만9000원, 무제한 데이터)△ 5GX플래티넘(12만5000원, 무제한 데이터) 등 총 4가지 종류다.

완전 데이터 요금제인 프라임과 플래티넘은 오는 6월 말까지 가입한 이용자들에게 연말까지 한시적으로 운영되는 프로모션이지만, 사실상 정규 요금제나 다름없다. 유영상 SK텔레콤 MNO 사업부장은 “프로모션 기간 동안 고객 수요를 지켜보고 정규 요금제로 굳히는 방식도 고민 중”이라며 “올 연말까지 SK텔레콤 5G 가입자 100만명을 유치하는 게 목표”라고 했다.

프라임과 플래티넘 요금제에 가입하면 스마트폰 조기교체·액정파손·분실을 지원하는 ‘5GX클럽’ 서비스가 무료다. 또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 ‘POOQ’(푹)이나 음원서비스 FLO(플로), 5GX 게임팩 등이 지원된다. VR(가상현실) 기기도 무료로 제공한다.

SK텔레콤은 현재 5G에서 국내 최대 커버리지를 구축 중이라고 밝혔다. 박 사장은 “연말까지 5G 기지국 7만개를 구축하겠다”고 공언했다. SK텔레콤은 4월 기준 5G 기지국 약 3만4000개를 구축했다. 주요 커버리지는 서울과 6대 광역시 등 전국 85개시 핵심 지역과 대학가, KTX, 고속도로, 수도권 지하철 노선 등 데이터 사용이 많은 지역이다.

◇“5G 생태계 지원단” 만든다…5G 킬러 콘텐츠도 준비 완료=SK텔레콤은 이날 글로벌 파트너사와 함께 중소 벤처기업들에게 5G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 수 있도록 돕는 ‘5G 생태계 지원단’도 발족했다. 박정호 사장은 “우리나라에서 처음 상용화되는 5G 서비스가 청년 창업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5G 생태계 지원단’을 통해 청년 벤처를 지원하는 원스탑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SK텔레콤은 글로벌 업체들과 손잡고 전용 콘텐츠 수급에도 전방위적으로 나섰다. 해리포터 AR(증강현실) 게임, e스포츠 리그오브레전드(LoL) 챔피언스 코리아 VR·AR 버전 중계 등 5G 콘텐츠를 상반기 내 독점 공급한다.

또 스트리밍 게임업체 해치(HATCH)와 제휴로 자사 5G 고객에게 스트리밍 게임 콘텐츠도 5종과 VR게임 ‘건잭’ 등도 독점 제공한다. 넥슨과의 협업으로 ‘카트라이더VR’도 상반기 중 서비스한다. 자사 제공 모바일 게임이나 VR 게임에서 발생하는 데이터도 5GB까지는 무료로 제공한다.
'8만원대 5G 데이터 무제한' SKT의 반격…5G 요금전쟁中

◇5G 무제한 요금제 경쟁 서막…KT 선공, SKT 맞불=5G 상용화를 코앞에 두고 시작된 요금제를 시작으로 이동통신 3사의 5G 시장 경쟁이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KT가 월 8만원대 속도 제한없는 완전 무제한 데이터를 제공한다고 발표하자 하루 만에 SK텔레콤이 반격에 나선 격이다.이통 3사 중 지난 주 5G 요금제를 가장 먼저 내놨던 LG유플러스도 기존에 신고한 요금제를 수정 중이다.

완전 무제한 데이터 요금제는 월 이용자평균매출(ARPU)가 높은 우량 가입자들을 묶어두거나 끌어올 수 있는 전략 상품이다. 이용자들은 이통 3사의 요금 경쟁이 반갑다. 적어도 고가 요금제에선 LTE(롱텀에볼루션) 요금제보다 경쟁력 있다는 평가다. 일각에선 천문학적 규모의 인프라 투자를 감안해, 5G 서비스를 시작하기도 전에 무리한 출혈경쟁이 이통사들의 발목을 잡을 것으로 보는 시각도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당첨인 줄 알았는데" 사전청약 경쟁률 엉터리 계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