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산림청, '국립지덕권산림치유원 조성 국제 심포지엄' 개최

머니투데이
  • 대전=허재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4.03 13:5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산림치유의 새 역할과 지역상생 방안 모색

사진제공=산림청
사진제공=산림청
산림청은 3일, 전라북도 전주시 그랜드힐스턴호텔에서 '국립지덕권산림치유원의 성공적인 조성을 위한 국제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이번 행사에는 독일, 호주, 중국, 불가리아, 일본, 사우디아라비아 등 6개국의 전문가를 비롯해 전라북도, 진안군, 한국산림복지진흥원, 산림치유지도사, 지역주민 등 관계자 25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해외 전문가들은 산림치유와 지역 상생에 관한 사례와 경험을 공유하기 위해 '산림치유의 새로운 역할과 지역 상생방안 모색'을 주제로 발표에 나섰다.

오병상 호주 시드니 의과대학 교수와 위리용 중국 한의학 전문가는 산림을 활용한 건강증진 요법을 설명했다.

독일의 법학박사이자 출판사 대표인 멜라니 아다매크와 불가리아 산림과학원의 얀코 도디프 박사는 자국의 산림치유 정책을 소개했다.

중동의 도시계획전문가 기안카를로 망곤과 일본 나가노현 관광행정 실무가 카와나베 코우스케는 산림치유로 지역이 상생하는 방안을 사례와 함께 제시했다.

해외 연사의 발표에 이어 국내 산림치유 각 분야 전문가들은 국립지덕권산림치유원 조성과 역할 등 사업 추진방향을 논의했다.

산림생태자원을 활용한 한방특화형 산림치유시설인 '국립지덕권산림치유원'은 전북 진안군 백운면 백암리 일대에 617㏊ 규모로 조성될 예정이다.

사업기간은 지난해부터 2022년까지 5년이다. 총사업비는 827억원(국비 662억 원, 지방비 165억 원)이 투입된다.

산림청은 '국립지덕권산림치유원'을 임산물 치유식 개발과 보급을 담당하는 산림치유 거점이자 지역 상생의 선도모델로 발전시킬 계획이다.

박종호 산림청 차장은 "진안 8경 중 하나인 백운동 계곡이 흐르는 덕태산과 선각산 사이에 국내 두 번째 산림치유원을 조성 중" 이라면서 "세계적으로 자랑할 만한 산림치유원 조성을 위해 지역사회와 각계 전문가, 유관기관과 힘을 모을 것"이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