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MT리포트]"세계 최초" 타이틀이 뭐라고…첩보전 방불케했던 5G 상용 작전

머니투데이
  • 임지수 기자
  • 김세관 기자
  • 2019.04.04 18:0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막오른 5G 시대]③美 버라이즌 상용화 앞당긴다는 소식에 기습 상용화…'세계 최초' 강박증이 부른 촉극 비판도

[편집자주] 최대 20배 빠른 꿈의 통신 5G(5세대 이동통신) 시대가 개막됐다.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 3사는 우여곡절 끝에 3일 오후 11시 5G 서비스를 시작했다. 5G 서비스는 단순히 네트워크 속도를 떠나 우리 삶과 사회를 바꿀 모멤텀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5G 서비스에 대한 모든 것을 알아봤다.
“‘세계 최초’ 타이틀이 대체 뭐라고...”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국내 이동통신 3사가 지난 3일 늦은 밤 5G(5세대 이동통신) 서비스를 기습적으로 상용화했다. 당초 정부와 이통사들이 디데이(D-Day)로 잡았던 상용화 일정보다 이틀이나 빠르다. ‘세계 최초 5G 상용국’이라는 타이틀은 확보했지만, 특정 해외 경쟁사의 움직임에 너무 민감하게 반응한 것 아니냐는 비판도 나온다.

4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이통 3사는 전날 오후 11시 각 사 1호 예약 가입자들을 상대로 ‘갤럭시S10(갤S10) 5G’ 스마트폰을 개통하며 5G 서비스를 시작했다. 그동안 제법 요란하게 진행돼왔던 이통사들의 개통식 행사와 달리, 이번 5G 개통은 심야에 그것도 조용하게 진행됐다. 대다수 언론들도 5G 개통 사실을 뒤늦게 전달 받았다. 마치 첩보작전을 방불 케할 정도로 기습적으로 5G 개통 행사를 벌여야 했던 속사정은 뭘까.

/그래픽=최헌정 디자이너기자
/그래픽=최헌정 디자이너기자
3일 오후 과기정통부는 이통 3사 및 삼성전자 관계자들을 긴급 소집했다. 미국 이통사 버라이즌이 5G 상용화 시기를 11일(현지시간)에서 4일로 앞당기려 한다는 소식이 전해진 후다. 이날 회의에서 과기부와 업계는 갤S10 5G 개통을 이틀 앞당기기로 결정했다. 네트워크와 단말기, 요금제 등 5G 상용화를 위한 준비가 돼 있는 만큼, 버라이즌에게 ‘세계 최초’ 타이틀을 내줄 수 없다는 공감대가 있었다는 전언이다.

실제 버라이즌은 4일 새벽 1시경 홈페이지와 트위터를 통해 5G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발표했다. 드라마틱하게도 두시간 차이로 한국이 세계 최초 5G 상용화 타이틀을 얻게 됐다.

하지만 이를 두고 뒷말이 무성하다. 일반 소비자를 대상으로 한 갤S10 5G 판매와 개통은 당초 일정대로 오는 5일부터 진행된다. 3일 진행된 개통 행사는 그야말로 보여주기식 쇼에 불과하다는 지적이다.

사실 정부가 버라이즌을 의식해 5G 상용화 일정을 조정한 게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정부와 이통 3사는 3월28일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시작할 계획이었지만 단말 출시 지연, 네트워크 검증 미비 등의 이유로 5G 서비스 상용화 시기를 4월 이후로 미뤘다. 이 사이 버라이즌이 이달 11일 5G 서비스를 시작하겠다고 선언하자 정부와 업계가 서둘러 5일을 5G 개통 ‘D 데이’로 잡았다. 실제 네트워크에서 단말기 검증작업이 제대로 이뤄질 수 있겠느냐는 우려가 나왔다. 그런데 버라이즌이 또다시 상용 서비스 개시일을 앞당기자 누가 보기에 민망한 개통행사로 이어졌다는 후문이다.

그렇다면 미국 버라이즌 5G 서비스가 우리 정부와 이통사들을 긴장시킬 정도로 위협적이었을까. 사실 버라이즌의 5G 서비스는 기존 LTE(롱텀에볼루션) 스마트폰에 5G 모뎀을 부착해 5G 네트워크를 이용하는 방식이다. 서비스 지역도 시카고와 미니애폴리스 2개 도시에 불과하다. 우리나라가 준비해왔던 5G 서비스는 정식 5G 스마트폰에 서울·수도권 및 전국 주요 도시를 아우른다. 5G 상용화 수준과 질이 다른 상황에서 ‘세계 최초’ 타이틀 강박증이 불러온 촌극 아니냐는 비판이 나온다.

업계 관계자는 “해외 개별 기업의 일정에 한 국가의 핵심 통신 서비스 전략이 이리저리 끌려다니는 것 자체가 세계적인 비아냥거리 아니겠냐”며 “‘세계 최초’라는 타이틀보단 완벽한 5G 서비스를 제공하고, 경쟁력 있는 5G 생태계를 만드는 일이 더욱 중요하다”고 꼬집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남기자의 체헐리즘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