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데뷔포 포함 3안타' 페르난데스 "주자 있어 더 집중했다"

스타뉴스
  • 잠실=심혜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4.04 21:5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두산 호세 페르난데스.
두산 호세 페르난데스.
두산 외국인 타자 호세 페르난데스가 홈런 포함 3안타 맹활약으로 승리를 견인했다.

두산은 4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KT와의 시즌 3차전에서 5-4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두산은 파죽의 6연승 행진과 함께 리그 단독 1위 자리를 굳건하게 지켰다.

이날 2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한 페르난데스는 4타수 3안타(1홈런) 2타점을 기록했다.

1회 첫 타석에서 우전 안타를 신고했던 페르난데스는 5회말 1사 1루 상황에서 타석에 들어선 페르난데스는 KT 선발 쿠에바스의 134km/h 슬라이더를 받아쳐 우측 담장을 넘기는 투런 홈런을 작렬시켰다. KBO리그 데뷔 첫 홈런이다. 개막 11경기 만에 터진 홈런이다. 그리고 이 홈런으로 멀티 안타를 완성했다.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7회말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바뀐 투수 배제성을 공략해 3안타 경기를 만들었다.

경기 후 페르난데스는 "첫 홈런이 나와 기쁘다. 주자가 있는 상황이라 조금 더 집중한 것이 홈런으로 이어졌다. 타이밍 부분은 계속 수정하며 적응하고 있다. 첫 홈런으로 받은 인형은 쿠바에 있는 아이에게 주고 싶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전기차 뛰어드는 샤오미·못뛰어드는 LG…무슨 차이?[차이나는 중국]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