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속초·고성 산불 현장, 헬기 투입… 바람 잦아들어

머니투데이
  • 이재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4.05 07:2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지난 4일 오후 11시46분쯤 강원 속초시 속초IC 인근 야산에서 발생한 산불이 아파트 인근까지 번지고 있다. 2019.04.05. /사진=독자제공, 뉴시스
지난 4일 오후 11시46분쯤 강원 속초시 속초IC 인근 야산에서 발생한 산불이 아파트 인근까지 번지고 있다. 2019.04.05. /사진=독자제공, 뉴시스
4일 오후 강원도 고성군 토성면에서 발생한 산불로 사망 1명이 지금까지 공식 확인된 가운데 5일 오전 6시 일출 직후 헬기가 고성과 속초 산불 현장에 투입되고 있다.

5일 강원도 동해안산불방지센터에 따르면 속초소방서 인근에 대기하던 군부대 헬기 1대가 일출 직후 이륙해 진화 작전에 투입됐다. 산림청 산림항공본부 15대, 국방부 14대, 강원도 소방본부 1대, 임차 2대, 국립공원공단 1대 등 총 32대의 헬기도 투입됐다.

당국은 이날 헬기를 비롯 진화차 77대, 진화대 5608명을 고성속초 산불 현장에 투입해 신속히 불을 진화할 계획이다.

이 지역에는 전날 초속 30m의 태풍급 강풍이 불었지만 오전 6시 현재는 초속 5m로 다소 잠잠해진 상황이라 헬기 진화에 큰 어려움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화재로 이날 오전 6시 기준 1명이 사망했으며 건물 125채와 임야 250ha가 소실됐다. 주민 4011명이 고성체육관과 속초청소년수련관 등지에 대피한 상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