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강원산불' 軍, 산불진화 위해 장비·병력 지원(종합)

머니투데이
  • 최태범, 서동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4.05 17:4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병무청, 산불피해 병역의무자 60일 이내 입영 연기 조치

【속초=뉴시스】김경목 기자 = 5일 강원 속초시청 공무원들이 속초시 금호동 신세계 영랑호리조트 골프장에서 잔불을 끄고 있다. 2019.04.05. photo31@newsis.com / 사진=김경목 기자
【속초=뉴시스】김경목 기자 = 5일 강원 속초시청 공무원들이 속초시 금호동 신세계 영랑호리조트 골프장에서 잔불을 끄고 있다. 2019.04.05. photo31@newsis.com / 사진=김경목 기자
군 당국이 강원도 고성·속초 일원에서 발생한 산불 진화를 위해 장비와 병력을 투입하는 등 총력 지원에 나섰다. 국방부는 5일 일출과 동시에 군 헬기와 소방차, 장병들을 투입해 진화작업을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이날 오후(4시 기준) 강원도 산불 피해 지역에 군항공기 35대(육군 25대, 공군 10대), 소방차 46대, 장병 7000여명을 투입해 진화작업을 지원하고 있다. 22사단 등 8군단 예하 25개 부대 병력들이 투입돼 잔불작업을 했다.

장병 1만3000여명은 잔불진화 등 산불진화를 위한 추가 지원을 위해 대기 중이다. 전날 긴급 대피했던 장병 2500여명 중 2300여명은 부대로 복귀해 휴식 및 개인정비를 실시하고 있다.

현재까지 군 장병의 인명피해는 없으며 산불 발생지역에 위치한 부대의 생활관, 창고 및 일부장비, 탄약 등에 대한 소실이 확인됐다. 정확한 현황은 화재진화 후에 파악할 예정이라고 국방부는 설명했다.

국방부는 지난 4일 밤 9시를 기해 국방부 재난대책본부를 운영하고 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요청에 따라 긴급 대피 중인 국민들을 위해 식사용 전투식량 6800명 분을 지원했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긴급 재난대책회의를 주관하고 '산불지역 군 장병 및 시설의 안전확보를 위한 선제적 조치'를 지시했다. 또 군 가용전력을 총동원해 필요한 조치를 적극 지원하라고 지시했다.

【인제=뉴시스】한윤식 기자 = 5일 오후 육군 3공병여단 장병들이 강원 인제군 남면 남전리 산불현장에서 잔불을 정리하고 있다. 2019.04.05.   nssysh@newsis.com / 사진=한윤식
【인제=뉴시스】한윤식 기자 = 5일 오후 육군 3공병여단 장병들이 강원 인제군 남면 남전리 산불현장에서 잔불을 정리하고 있다. 2019.04.05. nssysh@newsis.com / 사진=한윤식
육군도 전날 밤 11시부터 재난대책본부를 운영하며 제대별 대기태세를 유지하고 있다. 군수기획차장 등 별도의 군수현장지원팀을 현장에 급파해 지원소요와 지원대책을 검토했다.

김용우 육군참모총장은 이날 산불발생지역 현장대책본부를 방문해 주민피해 현황과 긴급 복구 지원 물자 등 대민지원 소요를 점검했다. 김 총장은 “장병들의 안전이 확보된 가운데 이번 국가적인 재난에 조기 피해복구를 위해 끝까지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육군은 산불 진화가 야간 작전으로 전환됨에 따라 지방자치단체와 공조해 10여대의 군 열상장비를 운용하고 9개조의 잔불 감시조를 운영할 계획이다.

육군은 “야간 잔불작업도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며 “주말 동안에도 산불 대응과 주민 피해복구 지원을 계속 전개하고 신속한 부대피해 복구에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한편 병무청은 이번 산불로 피해를 입은 병역의무자에 대해서는 입영 일자를 연기할 수 있도록 조치했다.

연기 대상은 본인 또는 가족이 화재 피해를 입은 병역의무자로 병역판정검사, 현역병 또는 사회복무요원 입영(소집)통지서 등을 받은 사람이다. 연기 기간은 병역판정검사 또는 입영(소집)일자로부터 60일 범위 내에 가능하다.

연기 신청은 병무민원상담소(1588-9090)나 전국 지방병무청 고객지원과, 병무청 홈페이지(www.mma.go.kr) 민원포털에서 하면 된다.

국가보훈처는 강원동부지청에 ‘산불 피해 비상대책반’을 구성하고 국가유공자나 그 유가족들이 피해를 당했을 경우 위로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보훈처는 국가유공자 등의 주택이 전소되면 500만원, 반파되면 250만원을 재해 위로금으로 지급할 예정이다. 해당 지자체와 협조해 피해자들의 주거 지원을 위해 최대 900만원을 지급할 계획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5월엔 정말 주식이 안좋았을까? 통계로 비교해 봤더니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