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왜 속옷 안 입냐"는 누리꾼 지적에 가슴 움켜쥔 설리

머니투데이
  • 박가영 기자
  • VIEW 502,403
  • 2019.04.09 08:1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8일 지인들과 술자리서 인스타그램 라이브 진행

image
지난 8일 밤 진행된 설리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 장면. '노브라에 당당할 수 있는 이유가 뭐냐'는 누리꾼의 질문에 설리가 자신의 가슴을 움켜쥐고 있다.(오른쪽)/사진=유튜브
가수 겸 배우 설리가 만취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며 '노브라'(no bra) 논란에 대한 소신을 밝혔다.

설리는 지난 8일 밤 지인들과 술자리를 갖던 중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켰다. 방송 시작 후 얼마 지나지 않아 1만명 넘는 시청자가 모였다.

이날 라이브서 설리는 실시간으로 술을 마시며 팬들의 질문에 답하며 소통했다. 그러던 중 한 누리꾼이 "속옷 왜 안 입냐"고 묻자 설리는 "속옷?"이라고 말하며 오른쪽 상의를 어깨 부근까지 내렸다.

그 후 설리가 화면을 보며 "미안해. 미안해"이라고 하자 설리의 지인은 "안 보였어"라고 말했다. 이에 설리는 다시 상의를 내리며 "그냥 여기까지만 보여줬어. 여긴 겨드랑이 아니야?"하고 웃으며 반문했다.

이후에도 속옷에 대한 질문이 계속 이어졌다. 또 다른 누리꾼이 "노브라에 당당할 수 있는 이유가 뭐냐"고 묻자 설리는 자신의 가슴을 움켜쥐고 "이유?"라고 말하는 등 질문이 이해되지 않는다는 듯 행동했다. 이어 다시 한번 "이유? 아이유? You know IU?"라며 불쾌한 기색을 드러냈다.

계속된 '노브라' 질문에 지인이 "설리가 걱정돼서 하는 말인 것 같다"고 하자 설리는 "나는 걱정 안 하셔도 된다. 시선 강간이 더 싫다"고 말했다. 시선 강간은 상대방의 의사를 존중하지 않고 노골적으로 쳐다봐 봐 불쾌감을 느끼게 하는 것을 뜻한다.

설리는 앞서 인스타그램에 속옷을 착용하지 않은 채 찍은 사진을 올려수차례 '노브라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이날 설리는 술을 마시며 라이브 방송을 진행, 방송 후반부로 갈수록 만취한 듯한 모습을 보였다. 특히 방송 종료 직전 댓글을 읽던 중 한 누리꾼을 향해 "(이 댓글은)무례야. 너 그렇게 이야기하는 건 무례야"라고 지적했다. 이어 "아씨. 빡치네. 끄자"라며 방송을 종료했다.
/사진=유튜브
/사진=유튜브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