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그룹 백두산 드러머, ‘보여주는’ 소리로 미술 전시

머니투데이
  • 김고금평 기자
  • 2019.04.13 07: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최소리 작가, 개인전 ‘소리를 본다’ 17~22일 토포하우스…“세상 모든 물체가 지닌 소리 보여주고파”

image
소리를 본다(Seeing Sound, 왼쪽)_120x60cm_Aluminum, 소리를 본다(Seeing Sound)_120x60cm_Mixed media on copper. /사진제공=토포하우스
헤비메탈 그룹 '백두산' 출신의 드러머, 솔로 음반 10장을 낸 퍼커셔니스트, 광저우 아시안 올림픽 폐막 등의 음악감독 등 그의 숱한 명찰은 ‘음악’에 한정된 듯했다. 하지만 지난 2017년 두 번째 개인 전시를 기점으로 그는 미술 작가로서 외연을 확장하고 있다.

세상에 존재하는 모든 물체와 에너지에는 각기 그들만의 소리가 있다고 강조하는 최소리가 개인전을 연다. ‘소리를 본다’(Seeing Sound)_打法(타법), 두드림으로 그린 소리‘란 제목의 전시가 그것. 17~22일 서울 종로구 인사동 토포하우스에서 열리는 이 전시는 2007년 첫 번째 초대 개인전 작품을 포함해 대표작품들을 선보인다.

모든 사물에 ’소리‘를 입히는 그의 창작 활동에서 그는 음악을 미술의 주요 도구로 쓰며 청각의 시각화에 주목한다.

그룹 백두산 드러머, ‘보여주는’ 소리로 미술 전시

캔버스가 아닌 금속판, 종이 등을 두들겨서 만들어 낸 소리를 '보여주는' 전시를 통해 미술 분야의 새로운 탐구를 시작하는 셈이다.

드럼 대신 금속판과 종이에 스틱과 북채로 두드려서 연주하고 색을 입히고 지워내는 과정을 통해 한 곡씩 완성된 작품이 모두 60여 점이다.

최 작가는 “세상의 모든 물체에는 그들만의 소리가 있는데, 그 소리를 세상에 전달하는 메신저가 되고 싶다”며 “그 방법이 음악이든 그림이든 전달하려는 메시지가 중요할 뿐”이라고 말했다.



칼럼목록

종료된칼럼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남기자의 체헐리즘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