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주먹밥 단숨에 먹기 '먹방'하던 日유튜버 사망

머니투데이
  • 김주동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5,627
  • 2019.04.15 10:5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생방송으로 도전하다 숨져… 中서도 '위험한 도전' 사망 사례

유튜브 검색 결과 화면.
유튜브 검색 결과 화면.
일본에서 한 유튜버(유튜브 운영자)가 생방송으로 오니기리(주먹밥) 단숨에 먹기를 하다 실신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니코니코뉴스, 버즈피드재팬 등 현지 온라인매체는 12일 이 여성의 트위터 계정에 올라온 글을 인용해 이같이 전하고, 유튜브 내 위험한 생방송 문제를 지적했다. 11일 이 여성의 트위터 계정에는 자신이 아들이며 하루 전(10일) 어머니(해당 여성)가 사망했다는 글이 올라왔다.

보도에 따르면 앞서 8일 이 여성은 자신의 유튜브 생방송에서 오니기리를 먹다가 질식 증세를 보이며 쓰러졌고, 수십분 후 구급대가 도착한 모습이 그대로 중계됐다. 현재 이 영상은 미공개 또는 삭제가 된 상황이다.

매체들은 많은 팔로어와 동영상 재생 수를 위해 위험한 '먹방'(먹는 방송)을 하는 유튜버에 대해 우려했다. 이번 일 외에도 일본 유튜브에는 '오니기리 30초 안에 먹기' 같은 콘텐츠가 다수 올라온다. 온라인 영상은 아니지만 지난 2016년에는 오니기리 먹기 대회에서 5개를 먹은 한 남성이 사망하기도 했다.

중국에서는 3개월 동안 매일같이 음주 방송을 한 영상 창작자가 지난해 사망했으며, 2017년에는 62층 건물 옥상에서 보호장구 없이 매달린 남성이 추락하는 일도 발생했다.

유튜브는 내부 규정으로 불장난, 세제 먹기 등 '매우 위험한 도전'을 다룬 영상을 공개하지 못하게 했지만, 위험한 영상이 완전히 걸러지지는 않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청약 부적격' 3천명 날벼락…청약홈 개편해도 당첨 취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