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판 흔들리는 영어 교육시장…더 치열해진 브랜드 경쟁

머니투데이
  • 이민하 기자
  • VIEW 6,989
  • 2019.04.18 05:1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연매출 1000억 넘던 시원스쿨, 작년 38% 감소…야나두·뇌새김·스피킹맥스는 고성장

image
국내 온라인 영어교육시장의 판도가 바뀌었다. 한때 연매출 1000억원을 넘기며 업계를 주도한 시원스쿨이 주춤하면서 ‘뇌새김’ ‘야나두’ 등 후발주자들이 자리를 꿰차는 모습이다.

17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시원스쿨을 운영하는 에스제이더블유인터내셔널의 지난해 매출은 488억원으로 전년(775억원) 대비 38% 감소했다. 2016년 매출 1380억원으로 정점을 찍은 뒤 2년 연속 감소했다. 수익성은 판관비 등 비용이 줄면서 회복세를 보였다. 지난해 영업이익은 67억원으로 전년(42억원)보다 60% 늘어났다. 판관비는 전년(542억원) 대비 30%가량 감소한 341억원을 썼다. 비용을 줄이면서 수익성이 개선됐지만 최대 영업이익을 기록한 2016년(276억원)과 비교하면 4분의1 수준에 그쳤다.

주력 매출원인 홈쇼핑 판매감소가 실적에 영향을 줬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시원스쿨 관계자는 “지난해 홈쇼핑에서 판매단가가 높은 스마트탭 상품 판매량이 감소하면서 매출에 부정적인 영향을 줬다”며 “올해는 수익구조 개선을 위해 홈쇼핑 판매비중은 전략적으로 조절하고 수출과 인공지능 콘텐츠 개발 등 상품 구성과 가격정책에 변화를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야나두, 뇌새김, 스피킹맥스 등 경쟁업체들은 공격적인 마케팅을 펼쳤다. ‘뇌새김’ 브랜드를 보유한 위버스마인드는 배우 이승기를 내세운 마케팅으로 안정적인 성장을 지속했다. 지난해 매출은 전년(469억원)보다 15% 늘어난 537억원으로 1위 시원스쿨을 제쳤다. 영업이익은 2016년 117억원에서 120억원(2017년), 130억원으로 늘어났다.

야나두도 두드러진 성장세를 이어갔다. 지난해 매출 450억원을 기록, 전년(310억원)보다 45% 증가한 것으로 파악된다. 온라인 영어교육시장에 진출한 2016년 매출 34억원에서 13배 이상 늘어난 규모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25억원 안팎으로 전년(5억원) 대비 5배가량 증가한 것으로 추산된다. 조정석, 마동석 등 배우를 활용한 마케팅과 모바일기기에 적합한 ‘10분 콘텐츠’로 브랜드 인지도를 빠르게 높인 게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현지체험 영어브랜드 ‘스피킹맥스’를 운영하는 스터디맥스는 매출은 늘었지만 수익성이 뒷걸음질했다. 지난해 매출은 239억원으로 전년(153억원)보다 56% 증가했다. 하지만 영업손실 3억8100만원, 당기순손실 6억4000만원을 기록하며 적자전환했다. 광고 등 비용지출이 급격히 늘어난 것이 발목을 잡았다. 영어교육시장의 지각변동은 한동안 계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남기자의 체헐리즘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