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현대·기아차, 中시장서 현지 전략형 신차 공세 "V자 회복"

머니투데이
  • 장시복 기자
  • 이건희 기자
  • VIEW 5,991
  • 2019.04.16 16:34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현대차, 신형 ix25 등 신차 4종 대거 출격...기아차도 현지 전략형 신차 '올 뉴 K3' 공개

image
세계 최대 자동차 시장 중국에서 현대·기아차가 신차를 대거 출격시키며 'V자 판매' 회복에 나선다. 특히 현지 트렌드와 소비자 니즈에 특화된 신차들을 선보이면서 마음을 얻겠다는 전략이다.

현대차는 16일 중국 상하이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9 상하이 국제모터쇼'에서 중국 전략형 소형 SUV(다목적스포츠차량) '신형 ix25'와 '중국형 신형 쏘나타'를 최초로 공개했다.
16일 중국 상하이 컨벤션 센터에서 개막한 '2019 상하이 국제모터쇼'에서 알버트 비어만 현대·기아차 연구개발본부장 사장이 발표하고 있는 모습. 차량은 현대차가 이날 처음 공개한 중국 전략형 SUV 신형 ix25. /사진제공=현대차
16일 중국 상하이 컨벤션 센터에서 개막한 '2019 상하이 국제모터쇼'에서 알버트 비어만 현대·기아차 연구개발본부장 사장이 발표하고 있는 모습. 차량은 현대차가 이날 처음 공개한 중국 전략형 SUV 신형 ix25. /사진제공=현대차

현대차는 5년 만에 2세대 모델로 새롭게 탄생한 '신형 ix25'를 처음 내놨다. 신형 ix25는 2014년 출시 후 37만대의 누적 판매 성과를 기록한 기존 ix25의 성공을 이어갈 후속 모델이다.

'ix25 - 엔씨노 - ix35 - 투싼 - 싼타페'로 이어지는 현대차 중국 SUV 라인업에서 중추적인 역할을 맡게 된다.

지난달 국내에서 출시한 '신형 쏘나타'의 중국형 모델도 처음 선보였다. 국내 신형 쏘나타 1.6 터보 모델의 스포티한 디자인에 중국 소비자의 감각에 맞춘 디테일 디자인을 적용한 게 특징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최근 판매를 개시한 중국형 신형 싼타페 '셩다'와 하반기 출시 예정인 신형 ix25, 중국형 신형 쏘나타를 앞세워 중국에서 판매 확대를 견인한다는 방침"이라고 했다.

이와 함께 현대차는 '엔씨노(중국형 코나) 전기차'와 '링동(중국형 아반떼)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를 처음 선보였다. 현대차는 두 신차를 통해 중국 정부의 친환경차 육성 정책과 규제 강화에 적극 대응하고, 중국 친환경차 시장을 본격 선점해나간다는 목표다.

이밖에 이번 모터쇼에서 고성능차 브랜드 N 차량과 다양한 체험 콘텐츠를 전시했다. 현대차는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중국 고성능차 시장에 진출해 중국 내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고 글로벌 시장에서 고성능 기술 리더십을 확고하게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16일 중국 상하이 컨벤션 센터에서 개막한 '2019 상하이 국제모터쇼'에서 윤중관 둥펑위에다기아 마케팅실장 상무가 발표하고 있는 모습. 차량은 기아차가 이날 처음 공개한 중국 전략형 신차 '올 뉴 K3'. /사진제공=기아차
16일 중국 상하이 컨벤션 센터에서 개막한 '2019 상하이 국제모터쇼'에서 윤중관 둥펑위에다기아 마케팅실장 상무가 발표하고 있는 모습. 차량은 기아차가 이날 처음 공개한 중국 전략형 신차 '올 뉴 K3'. /사진제공=기아차
이와 함께 기아차는 이번 모터쇼에서 중국 전략형 신차 '올 뉴 K3'를 처음 선보였다.

지난해 국내를 시작으로 글로벌 시장에 출시된 '올 뉴 K3'를 중국 현지 시장 특성에 맞게 업그레이드한 모델이다.

가솔린 모델 및 PHEV를 다음달 중국 시장에 동시 출시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중국 시장 최대 차급 중 하나인 C2 시장을 집중 공략한다는 복안이다. 올 뉴 K3 CTCC 레이싱카도 모습을 드러냈다. 현지 유명 자동차 경주대회인 ‘중국 투어링카 챔피언십(CTCC) 출전을 위해 개조한 고성능차다.

한편 유럽 완성차 업체들도 중국 시장 특성에 맞춘 다양한 신차를 쏟아냈다. 메르세데스-벤츠는 7인승 콤팩트 SUV '컨셉트 GLB'를, 폭스바겐은 완전 무공해 SUV 콘셉트카인 'ID. 룸즈'를, 아우디는 미래 이동성 비전을 제시하는 콘셉트카 'AI:ME'를, BMW는 '뉴 3시리즈 롱 휠베이스' 모델을 최초로 선보였다.

16일 '2019 상하이 모터쇼'에서 최초 공개된 BMW 뉴 3시리즈 롱 휠베이스. /사진제공=BMW
16일 '2019 상하이 모터쇼'에서 최초 공개된 BMW 뉴 3시리즈 롱 휠베이스. /사진제공=BMW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남기자의 체헐리즘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