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MT리포트]결혼·출산 '포기' 90년대생, 세번째 메아리 없다

머니투데이
  • 박준식 기자
  • 안재용 기자
  • 세종=박경담 기자
  • 2019.04.16 17:46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한국의 미래 에코붐 세대]③2차 에코붐 세대 취업난, 2050년 저출산 이어질수도…"고용률 높이고 일·가정 양립문화 만들어야"

[편집자주] ‘인구재앙’을 막을 희망으로 ‘에코붐 세대’가 떠올랐다. 1990년대 초반 산아제한 완화로 늘어난 신생아들이 이제 결혼 적령기에 도달했다. 수평지향적인 문화에 익숙하고 ‘선진국 국민’이라는 자부심이 강하지만, 취업난과 경제 불안으로 좌절을 겪는 세대이기도 하다. 90년대생이 미래를 꿈꿀 수 있게 할 방법을 온 사회가 나서 찾아야 할 때다.
image
2차 에코붐 세대(1991~1996년생)를 방치하면 30년 뒤인 2050년엔 '인구재앙'이 현실화할 수 있다. 대한민국에 세 번째 '인구 메아리 세대'가 존재하지 않을 것이란 얘기다. 2차 에코붐 세대가 결혼 적령기를 맞았지만 결혼과 출산을 기피하는 현상이 팽배해 우려는 현실이 될 가능성이 크다.

전문가들은 20대의 특징인 ‘출산거부’ 문화를 돌려놓지 못하면 국가가 위태로워질 수 있다고 경고한다.

한국의 현실을 ‘수축사회’로 명명한 홍성국 전 미래에셋대우 사장은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저성장 국면에선 입체적이고 혁명적인 발상을 통한 정부 역할이 필수적”이라고 말했다.

홍 전 사장은 “인간도 생명체인데, 모든 개체는 서식환경이 나빠지면 그 숫자를 줄이고 위험을 경계한다”며 “국가가 투입할 확장재정이 우선 여성 일자리를 포함한 밀레니얼 세대와 그들 자녀에게 필요한 어린이집과 유치원 등 보육환경 개선에 전면적으로 투자돼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어 “교육 문제에 있어 전쟁터로 불리는 입시교육 환경을 바꿔야 하고 이들이 경쟁을 펼쳐 얻을 수 있는 일자리에는 유리 같은 투명한 결과가 필요하다”고 제시했다.

정부가 최근 일자리 예산과 추가경정예산 등을 통해 일자리를 늘리는데 집중하지만 임시직이나 하급 근로직을 양산하는 것은 장기적 대책이 될 수 없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한다. 치열한 경쟁 틈바구니를 이겨낸 에코붐 세대에게 눈높이에 맞는 일자리를 만들어야 한다는 것.

베이비붐 세대가 본격적으로 은퇴를 시작했지만 2차 에코붐 세대의 일자리를 늘릴지는 미지수다. 직군과 직급이 맞지 않기 때문이다.

조영태 서울대 보건대학원 교수는 “은퇴를 많이 해서 아래 세대에 룸(여유)이 많이 생길 거라고 하는데 틀린 얘기”라며 “빠져나가는 사람 중에는 대졸 노동시장이 아니라 고졸이 사실 더 많고 (빠져나가는 만큼) 똑같이 아랫 세대가 채우는게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고용이 늘더라도 가정과 회사일을 원활하게 함께 수행할 수 있는 여건이 형성되지 않으면 출산율은 늘지 않는다. 한요셉 한국개발연구원(KDI) 박사는 “좋은 일자리를 확보한 여성은 결혼·출산 속도를 내거나 뒤로 미루는 반대 양상이 동시에 나타나는데, 이런 점에서 일·가정 양립 정책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지방균형발전 역시 중요한 과제다. 조영태 교수는 “서울의 삶이 지방보다 훨신 좋기 때문에 경제적 여건이 뒷받침하지 않아도 무조건 서울에서 살려는 마음을 바꿔주지 않으면 고용률이 높아질 수 없다”며 “세종시나 부산, 대구, 광주 등을 중심으로 인프라가 갖춰진 도시에 청년 일자리를 만들고 서울처럼 살 수 있게 만들어줘야 한다”고 밝혔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남기자의 체헐리즘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