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애플 vs 퀄컴, 30조 특허소송 전격 합의…애플 사실상 '백기'

머니투데이
  • 뉴욕(미국)=이상배 특파원
  • 2019.04.17 05:42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애플, 퀄컴의 통신 모뎀 칩 다시 구매키로…퀄컴 주가 32% 폭등, 애플은 보합

image
팀 쿡 애플 CEO
최대 270억달러(약 30조원) 규모의 특허소송을 벌였던 애플과 통신 모뎀 칩 업체 퀄컴이 로열티 등과 관련된 모든 분쟁을 끝내기로 전격 합의했다. 애플이 소송에서 승산이 없다고 보고 사실상 백기를 든 것으로 풀이된다.

16일(현지시간) 미국 경제방송 CNBC 등에 따르면 애플은 퀄컴에 일정 금액을 지불하고, 차세대 아이폰용으로 퀄컴의 칩을 다시 구매키로 합의했다.

구체적으론 '2년 연장'이 가능한 6년짜리 라이선스 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알려졌다. 약 2년전 특허분쟁이 시작된 이후 애플은 최신형 아이폰에 퀄컴 대신 인텔의 통신 모뎀 칩을 탑재해왔다. 그러나 양사는 애플이 퀄컴에 지불키로 한 금액은 공개하지 않았다.


이 같은 소식에 이날 퀄컴 주가는 32% 폭등했다. 반면 애플의 주가는 0.01% 오르는 데 그쳤다.

당초 양사는 이날부터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연방법원에서 특허소송의 공개변론에 들어갈 예정이었다.

앞서 애플 등에 통신 모뎀 칩을 공급하는 퀄컴이 단말기 도매 공급금액의 약 5%를 로열티로 요구하자 애플은 "퀄컴이 독점적인 지위를 이용해 과도한 로열티를 요구했다"며 최대 270억달러의 손해배상을 청구했다.

이에 퀄컴은 "로열티 부과 방식엔 문제가 없고, 애플이 로열티 지급 계약을 위반했다"며 70억달러 규모의 맞소송을 제기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2019 모바일 컨퍼런스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