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지하철 기다리는데 "야, 이 XXX아"…'묻지마 범죄' 공포

머니투데이
  • 조해람 인턴기자
  • VIEW 124,315
  • 2019.04.18 06: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언제, 어디서 당할지 몰라 불안…전문가 "사회적 차원서 적절한 치료, 소통 등 지원 필요"

image
17일 오전 4시32분께 경남 진주시 가좌동 한 아파트에서 방화 및 묻지마 살인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피의자 안모(42)씨가 고개를 숙인 채 진주경찰서 유치장으로 이동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직장인 김모씨(27)는 최근 지하철역 내에서 깜짝 놀라는 일을 겪었다. 승강장에서 지하철을 기다리는데 일면식도 없는 남성이 가까이 다가와 "야, 이 XXX아"하고 소리를 지르며 밀친 것. 그가 계속 노려보는 바람에 김씨는 다른 곳으로 자릴 피해야 했다. 김씨는 "아무 이유도 없이 화내는 모습이 이상했다. '묻지마 범죄'가 생각났다"며 "그 일 이후 자꾸 두리번거리게 된다"고 했다.

아무 이유도 없이 폭행을 하거나 흉기를 휘두르는 등 피해자를 가리지 않는 이른바 '묻지마 범죄' 공포가 확산되고 있다.

17일 새벽 경남 진주의 한 아파트에서는 주민 안모씨(42)가 불을 지르고 대피하는 주민들을 흉기로 살해한 사건이 일어났다. 당시 안씨는 불을 지르고 "불이야"라고 외친 뒤 대피하는 주민들에게 무차별적으로 흉기를 휘둘렀다. 이 사건으로 11세 아동 등 주민 5명이 사망하고 5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이 같은 묻지마 범죄는 최근 몇년새 급증하며 기승을 부리고 있다. 대검찰청에 따르면 전체 살인 사건 대비 '묻지마 범죄' 비중은 2015년 2015년 37.7%(401건), 2016년 38.8%(403건), 2017년 41.9%(428건) 등으로 꾸준히 늘어나는 추세다.

실제 사례를 보면, 지난달 25일 부산 사상구 모 대학교 인근 카페에서는 이모씨(19)가 공부하던 대학생의 옆구리를 흉기로 찔러 체포됐다. 피해자와 이씨는 일면식도 없는 사이였다. 경찰 조사에서 이씨는 "인근 마트에서 흉기를 구매한 뒤 ‘누구든 걸리면 죽이겠다’는 마음을 먹고 돌아다니다가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10월 경남 거제에서는 박모씨(21)가 한 선착장 인근 주차장 길가에서 폐지를 줍던 중년 여성을 무차별 폭행해 숨지게 했다. 당시 박씨는 "살려달라"고 애원하는 A씨를 잔인하게 폭행하고, 시신의 하의를 모두 벗겨 유기하는 등 잔인한 행각을 보였다. 박씨는 1심 징역 20년을 선고받았다.

◇"언제 당할지 모르니 불안"…'예측 불가능성'에 시민들 두려움 더욱 커
/삽화=이지혜 디자인기자
/삽화=이지혜 디자인기자

묻지마 범죄의 공포는 언제, 어떻게 피해자가 될지 모른다는 데 있다. 대학생 A씨는 묻지마 범죄 뉴스를 보면 "그냥 평범하게 살아가다가 언제 어디서 갑자기 칼을 맞을지도 모른다고 생각하니 더 불안하고 힘들다"고 밝혔다.

30대 직장인 B씨도 "묻지마 범죄를 단순히 뉴스에서만 접할때는 '뭐 저런일이 있나' 싶다가도 그게 내 일이라고 생각하면 섬뜩해진다"며 "내가 조심한다고 피할 수 있는 일이 아니니까 일반 범죄보다 더 무섭게 다가오는 것 같다"고 말했다.

오윤성 순천향대학교 경찰행정학과 교수는 "묻지마 범죄는 예측이 불가능하다는 점에서 더욱 위험하다"며 "할 수 있는 대응은 범죄가 터지고 난 뒤 신속하게 처리하는 것뿐인데 그때 초기 피해자 입장에서는 이미 늦은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계속되는 묻지마 범죄, 이유는?
17일 오전 4시30분쯤 경남 진주시 가좌동의 한 아파트에 폴리스라인이 쳐져 있다. 이날 이 아파트에 거주하는 40대 남성 안 모씨가 본인 집에 불을 지른 뒤 대피하는 이웃 주민들을 상대로 흉기를 휘둘러 5명이 숨지고 10여명이 다쳤다./사진=뉴스1
17일 오전 4시30분쯤 경남 진주시 가좌동의 한 아파트에 폴리스라인이 쳐져 있다. 이날 이 아파트에 거주하는 40대 남성 안 모씨가 본인 집에 불을 지른 뒤 대피하는 이웃 주민들을 상대로 흉기를 휘둘러 5명이 숨지고 10여명이 다쳤다./사진=뉴스1

'묻지마 범죄'를 저지르는 이유는 뭘까. 오윤성 교수는 "이들 가해자들은 자신의 좋지 않은 상황의 책임을 사회와 주변 사람들에게 돌리는 경향이 있다"고 지적했다. 오 교수는 "그러다 보니 주위 사람들이 기피하고, 고립되면서 소통이 불가능해져 객관성을 잃고 피해망상과 분노를 키우는 악순환이 생긴다"며 "그중 소극적인 사람들은 범죄를 저지르지는 않지만, 공격적인 사람들은 '뭔가 보여주겠다'며 행동으로 나서게 된다"고 말했다.

묻지마 범죄의 피해자들이 주로 여성 노약자인 점에 대해서는 "가해자들이 '힘을 보여주는 것'을 목적으로 하다 보니 그 목적을 달성하기 어려운 경찰 등 강자에게는 범행을 하지 않는다"며 "목적을 달성하기 쉬운 약자들에게 범행을 저지르곤 한다는 점에서 심각한 범죄"라고 말했다.

공정식 경기대학교 범죄심리학과 교수는 "묻지마 범죄 가해자의 유형은 환상이나 망상을 보는 정신질환자, 반사회적·반규범적 가치관을 가진 사람, 사회에 불만을 갖고 감정통제가 잘 되지 않는 사람, 사회와 단절된 외톨이형 등으로 나뉜다"며 "사회적 차원에서 이들에 대한 적절한 치료 프로그램이나 올바른 소통 등을 지원하면 나아질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