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형님 따라잡은 기아차, 유럽서 현대와 점유율 같아

머니투데이
  • 김남이 기자
  • 2019.04.17 17:0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유럽 산업 수요 감소속 기아차 선전...판매량 현대차 5만7796대, 기아차 5만7689대

image
기아차 스포티지 /사진제공=기아자동차
현대·기아차가 지난 3월 유럽시장에서 부진한 판매 성적표를 받았다. 기아차는 선전했으나 현대차의 판매가 크게 줄면서 양사의 판매량 차이가 100여대에 불과했다.

17일 유럽자동차제조사협회(ACEA)에 따르면 지난달 현대·기아차는 유럽에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4% 감소한 11만5485대를 판매했다.

판매 부진은 유럽의 자동차 수요 감소의 영향이 컸다. 지난달 유럽 시장의 신차판매는 지난해보다 3.6% 줄었다. 독일, 영국, 프랑스 등 주요국가의 판매가 모두 줄었다.

전체 자동차 수요가 줄어든 탓으로 현대·기아차의 지난달 신차 판매 점유율은 6.5%로 지난해 수준을 유지했다.

브랜드별로 나눠보면 현대차 (125,500원 상승1000 0.8%)가 다소 부진했다. 현대차는 지난달 5만7796대를 판매했다. 지난해 3월보다 6.9%나 줄었다.

반면 기아차 (43,600원 상승100 0.2%)는 산업수요 감소 속에서도 지난달 판매량을 지난해보다 0.3% 늘렸다. 5만7689대를 판매해 현대차와 거의 차이가 없었다. 현대차와 기아차의 점유율은 각각 3.3%로 동률을 기록했다.

차종별로 살펴보면 현대차는 △투싼 1만4191대 △코나 1만218대 △i10 1만2대)가 판매를 이끌었다. 기아차는 △스포티지 1만3798대 △씨드 1만730대 △모닝 9242대가 좋은 성적을 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2019 모바일 컨퍼런스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