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벼랑 끝은 아니지만…내려갈 경기는 내려간다"

머니투데이
  • 뉴욕(미국)=이상배 특파원
  • 2019.04.19 07:1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월가시각] 美 소매판매 1.6%↑, 실업수당 청구 50년래 최저…"성장률 하락 전망엔 변함 없다"

image

"소비지표를 보면 경기가 벼랑 끝으로 떨어지지 않을 것이란 안도감이 든다. 그러나 뒤늦게 나타나는 지난해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통화긴축 효과 때문에 앞으로 GDP(국내총생산) 성장률이 2% 아래로 떨어질 것이란 전망엔 변함이 없다." (캐피탈이코노믹스의 앤드류 헌터 선임이코노미스트)


소비지표나 고용지표만 보면 지금 미국의 경기가 둔화되고 있다는 사실을 믿기 어렵다. 그러나 눈에 보이지 않는다고 경기하강이 오지 않는 건 아니다. 중국과 유럽의 경기가 살아나면서 미국의 경기둔화를 상쇄해주길 기대할 뿐이다.

스테이트스트리트 글로벌어드바이저스의 마이클 애론 수석투자전략가는 "좋은 소식들은 이미 주가에 반영돼 있다"며 "투자자들은 주가를 끌어올릴 다음 촉매를 찾고 있다"고 했다. 이어 "투자자들은 아직도 글로벌 경기둔화를 두려워하고 있다"며 "유럽의 경기가 반등하고, 중국의 경기도 바닥을 쳤다는 확신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부활절 연휴를 하루 앞둔 18일(현지시각) 뉴욕증시 3대 지수는 일제히 올랐다. 소비지표와 고용지표, 기업실적이 모두 호조를 보이면서다. 로버트 뮬러 특별검사팀의 수사보고서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혐의를 입증할 증거가 없음이 확인된 것도 정치적 불확실성이 줄었다는 점에서 시장에 안도감을 줬다.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110.00포인트(0.42%) 오른 2만6559.54로 거래를 마쳤다. S&P(스탠다드앤푸어스) 500 지수는 4.58포인트(0.16%) 상승한 2905.03을 기록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종합지수는 1.98포인트(0.02%) 오른 7998.06으로 마감했다. 뉴욕증시는 19일 부활절 연휴로 휴장한다.

장비대여업체 유나이티드 렌탈스, 항공기 등 다양한 제품을 만드는 복합기업 하니웰이 시장 예상치를 뛰어넘는 1분기 실적을 내놓으며 각각 8%, 3% 이상씩 뛰었다. 보험사 트레블러스도 실적 발표 후 2% 이상 상승했다. 시장조사업체 팩트세트(FactSet)에 따르면 현재까지 1분기 실적을 공개한 S&P 500 소속 기업 가운데 78%가 시장 예상치를 초과했다.

낙관적인 소비지표와 고용지표도 시장을 떠받쳤다. 이날 미 상무부 발표에 따르면 미국의 3월 소매 판매는 전월 대비 1.6% 늘었다. 2017년 9월 이후 18개월만에 최대 증가율이다. 자동차와 휘발유, 가구, 의류에 소비자들의 지출이 크게 늘어난 데 따른 것이다. 3월 미국 주유소의 매출은 3.5%, 자동차 딜러의 매출도 3.1% 늘었다. 의류점과 가구점의 매출도 각각 약 2%씩 증가했다. 자동차와 휘발유를 제외한 3월 소매 판매는 0.9% 증가했다.

미국 경제방송 CNBC는 탄탄한 고용시장이 소비자들의 지출을 촉진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지난달 미국의 비농업 부문 일자리는 19만6000개 늘며 시장이 예상한 증가폭 17만5000개를 크게 웃돌았다. 3월 실업률은 전월과 같은 3.8%였다.

미국 실업자 현황의 가늠자인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도 50년만에 최저치로 떨어졌다. 이날 미 노동부에 따르면 지난주 미국의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전주보다 5000건 감소한 19만2000건으로 집계됐다. 이는 1969년 9월 이후 가장 적은 수치로, 시장 예상치인 20만5000건도 밑돌았다. 미국의 4주간 평균 실업수당 청구 건수 역시 6000건 줄어든 20만1250건으로, 1969년 11월 이후 약 50년래 최저였다.

E트레이드 파이낸셜콥의 마이크 로이벤가르트 부장은 "소비 증가는 탄탄한 고용시장 덕분"이라며 "최근 임금 상승 등을 고려할 때 소비 모멘텀이 좀 더 이어질 수 있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거취와 관련한 정치적 불확실성이 제거된 것도 증시에 호재였다. 2016년 미국 대선에 러시아가 개입했다는 이른바 '러시아 스캔들'에 대한 뮬러 특검의 수사보고서에 대해 윌리엄 바 미국 법무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트럼프 대통령 측과 러시아의 공모 또는 트럼프 대통령의 사법방해의 증거가 없다"며 "특검 스스로도 트럼프 대통령의 사법방해 혐의에 무게를 두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트럼프 대통령의 2020년 재선 가능성이 한층 높아졌으며 이는 증시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란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총 448페이지 짜리의 뮬러 특검 보고서는 이날 의회에 제출됐으며 특검 웹사이트를 통해 일반인에게도 공개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자축하듯 트위터에 인기 미국 드라마 '왕좌의 게임'(Game of Thrones)의 포스터를 흉내낸 '게임 끝'(GAME OVER)이라고 적힌 이미지를 올렸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