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라이크어로컬, 한국관광공사 베이징지사와 ‘한국 로컬여행 서포터즈’ 활동 시작

머니투데이
  • 창조기획팀 이동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4.19 17: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 보육기업인 관광 스타트업 라이크어로컬이 한국관광공사 베이징지사와 함께 중화권 자유여행객(FIT) 대상으로 대한민국 지역관광 상품을 개발하는 ‘한국 로컬여행 서포터즈’ 활동을 시작한다.

한국 로컬여행 서포터즈 6기 발대식/사진제공=라이크어로컬
한국 로컬여행 서포터즈 6기 발대식/사진제공=라이크어로컬
라이크어로컬은 지난 13일 서울 강남구 포스코사거리에 위치한 라이크어로컬 사무실에서 서포터즈 48명이 참석한 가운데 ‘한국 로컬여행 서포터즈 6기’ 발대식 및 교육행사를 진행했다고 19일 밝혔다.

지난 2월28일부터 4월3일까지 ‘한국원워’ 앱과 웹을 통해 모집한 이번 서포터즈는 283명의 지원자 중 서류심사와 면접을 거쳐 최종 48명이 선발됐다. 이들은 대한민국 8개 지역(부산, 강원, 경남, 전남, 대구, 인천, 대전·충남, 전북)에 6명씩 배정돼 오는 7월20일까지 약 3개월간 활동을 진행한다. 주요 활동내용은 △지역여행 테마구성 △여행기 작성 △여행상품 구성 △여행상품 홍보로 한국을 개별여행으로 방문하는 중화권 여행객에게 지역관광을 소개할 예정이다.

현성준 라이크어로컬 대표는 “올해 발표된 대한민국 관광 혁신전략 5대 과제에는 ‘지역 관광거점도시를 육성하겠다’는 선언이 있다”며 “한국관광공사 베이징지사와 함께하는 이번 사업을 통해 중화권 자유여행객을 위한 지역관광 상품을 개발해 방한상품을 다양화하고 지방관광 활성화를 위해 기여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한편 라이크어로컬은 ‘현지인처럼 즐기는 여행을 만들자’는 미션으로 2017년 7월부터 ‘방한 중화권 여행자’가 한국 여행에 대해 질문하면 ‘중국어가 가능한 한국인’이 답변하는 한국원워(韩国问我·한국 내게 물어봐!) 서비스를 운영 중이다. 매월 중화권 국가에서 접속하는 사용자 수는 3만명에 달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