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가격 내려도 웃돈 7억”…개포 첫 재건축 ‘래미안 블레스티지’

머니투데이
  • 유엄식 기자
  • VIEW 44,032
  • 2019.04.20 07: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재‘택’크]올해 2월말부터 입주 시작, 대출 비중 높은 급매물 대부분 소화

[편집자주] 다른 동네 집값은 다 오르는데 왜 우리 집만 그대로일까. 집은 편안한 안식처이자 '재테크' 수단이기도 하다. 생활하기 편하고 향후 가치가 상승할 곳에 장만하는게 좋다. 개별 아파트 단지의 특성과 연혁을 파악하는 게 중요한 이유다. '재택(宅)크'는 서울을 비롯한 전국 주요 아파트 단지를 분석해 '똘똘한 한 채' 투자 전략을 도울 것이다.
image
“일반분양 중 중도금 대출 비중이 높은 일부 급매가 나왔지만 거의 정리된 상황입니다. 분양가보다 6~7억원 높은 수준에 시세가 형성돼 있습니다” (개포동 A 공인중개소 대표)

강남구 개포동 첫 재건축 단지로 올해 2월 말부터 집들이를 시작한 ‘래미안 블레스티지’ 얘기다. 1400가구 개포주공2단지가 재건축을 통해 지하 3층~지상 최고 35층, 23개 동, 49~182㎡(이하 전용면적) 1957가구 새아파트로 탈바꿈했다.

2016년 3월 조합원 물량을 제외한 396가구를 일반분양했는데 3.3㎡당 평균 분양가는 3762만원이었다. 평형별 가격대는 △49㎡ 8억2000만~9억원 △59㎡ 9억5000만~10억5000만원 △84㎡ 12억~14억원 △99㎡ 15억~16억2000만원 △113㎡ 15억2000만~17억9000만원 △126㎡ 17억~19억4000만원이었다.

대치동에 2015년 9월 입주한 ‘래미안 대치팰리스’ 시세가 84㎡ 기준 15억원 정도여서 고분양가 논란도 있었다. 개포동에 3년 뒤 입주하는 아파트가 대치동 학원가와 맞닿은 대단지 신축 아파트만큼 가격이 오르겠냐는 이유에서다.

청약 실적은 이런 예상을 깼다. 일반분양 청약 경쟁률 평균 33.6대 1을 기록했는데 수요가 많은 59㎡, 84㎡ 일부 타입은 60대 1의 경쟁률을 뚫어야 했다.

당시 부동산 규제 완화기로 중도금 대출을 60~70%가량 받을 수 있었고, 당첨 후 6개월만 지나면 분양권 전매도 가능했기 때문에 시세차익을 기대한 투자 수요도 몰린 결과다.

당첨자 발표 직후인 2016년은 분양가보다 5000만원~1억원 웃돈이 붙은 거래가 많았다. 하지만 단타족들의 차익실현 기쁨은 오래가지 못했다. 서울 집값이 본격적으로 오르기 시작한 2017년부터 가격 상승폭이 확대됐다.

래미안 블레스티지 단지 내부 전경. /사진=유엄식 기자
래미안 블레스티지 단지 내부 전경. /사진=유엄식 기자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통계를 보면 지난해 8월 래미안 블레스티지 59㎡(4층) 분양권은 16억3900만원, 126㎡(27층) 분양권은 27억7900만원에 거래됐다. 최초 분양가보다 적게는 7억원, 많게는 10억원 오른 가격에 거래된 것이다.

고공행진하던 가격은 9·13 대책 이후 하락세다 인근 중개업소에 따르면 최근 시세는 59㎡는 14억~15억원, 84㎡는 18억~20억원으로 지난해 고점 대비 1억~2억원 떨어졌다.

전셋값은 59㎡ 6억~7억원, 84㎡ 8억~9억원 선이다. 지난해 8월 입주한 일원동 ‘래미안 개포 루체하임’ 84㎡ 전셋값이 최고 9억8000만원이었는데 이보다 2억원 낮은 수준이다. 최근 송파 헬리오시티 등 동남권에 대단지 물량이 집중됐고, 향후 개포동에도 추가 신축 단지 입주가 예정된 까닭이다.

전셋값이 내리자 강남에 직장을 둔 1~2인 가구나 예비 학부모들 위주로 전월세 문의가 늘었다고 한다.

래미안 블레스티지 단지 안에 있는 구립 어린이집 전경. 5월 개원 예정이다. /사진=유엄식 기자
래미안 블레스티지 단지 안에 있는 구립 어린이집 전경. 5월 개원 예정이다. /사진=유엄식 기자
초등학교가 다소 멀다는 점은 아쉽다. 단지에서 가장 가까운 개원초등학교는 개포주공1단지 재건축으로 2022년까지 이용할 수 없어 입주민 자녀들은 당분간 다소 거리가 있는 구룡초와 개일초로 분산 배정된다.

최근 집값 오름세는 주춤하나 개포동 일대 재건축이 완성되면 주거가치는 더 높아질 전망이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이미 개포동 시세는 강남 최고 수준으로 올라섰고, 일대 1만8000가구 입주가 완료되면 반포와 더불어 강남권 대표 주거지로 거듭날 것”이라며 “입주가 몰리는 초반엔 가격조정을 받겠지만 미래가치를 보면 경쟁력이 높은 지역”이라고 말했다.



  • 유엄식
    유엄식 usyoo@mt.co.kr

    머니투데이 건설부동산부 유엄식입니다. 건설업계와 서울시 재건축, 재개발 사업 등 취재하고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