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비염인줄 알았더니 '비인두암'…증상 차이는?

머니투데이
  • 이호길 인턴기자
  • VIEW 6,788
  • 2019.04.22 10:5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코 막힘·맑은 콧물…조기 발견이 중요

image
(사진은 기사 내용과는 무관함)/사진=이미지투데이
배우 구본임(50)이 비인두암 투병 끝에 21일 오전 사망했다. 고인에 대한 추모 열기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비인두암과 비염 증상의 차이점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고(故) 구본임씨의 유족은 이날 한 매체와 인터뷰를 통해 "1년 전부터 아프다고 했는데, 비염인 줄 알았다. 알고 보니 비인두암이었다. 많이 고생을 하다가 떠났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더했다.

서울대학교 병원에 따르면 비인두는 뇌 기저에서 연구개까지 이르는 인두의 가장 윗부분으로, 이곳에 생긴 악성 종양을 비인두암이라고 한다. 조직학적으로는 편평세포암종이 대부분이다. 반면 비염은 코 안(비강)내의 염증을 뜻한다.

비인두암의 대표적인 증상은 피가 섞인 콧물이 나오거나 장액성(묽고 맑은 장액이 나오는) 중이염에 의한 한쪽 귀의 먹먹함, 한쪽의 코 막힘 등이다. 이는 코 막힘이 주된 증상인 만성 비염, 맑은 콧물이 흐르며 코 막힘을 유발하는 알레르기성 비염의 증상과 유사하다.

비인두암은 다른 암과 마찬가지로 조기 발견이 중요하다. 그러므로 코막힘이나 귀가 먹먹한 증상을 느낄 때는 비염이라고 단정 짓지 말고 즉각 병원 진료를 받아야 한다. 세침흡인검사나 코 내시경을 통해 조기 진단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

예방을 위해서는 개인 위생관리를 철저히 하고 신선한 과일과 채소를 섭취하는 것이 좋다. 주변 환경을 청결하게 유지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남기자의 체헐리즘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