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준석의 분노 "바미당은 엉망진창, 이러려고 이언주 내쫓았나"

머니투데이
  • 조해람 인턴기자
  • VIEW 19,871
  • 2019.04.23 14:3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이언주 있었으면 12:12로 부결"…당 결정 정면 비판

image
이준석 바른미래당 의원./사진=이기범 기자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 바른미래당의 패스트트랙 추인 결정에 "당이 엉망진창"이라며 비판했다. 바른미래당은 23일 의원총회를 열어 공직선거법 개정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신설 등의 법안을 국회법상 신속처리 안건(패스트트랙)으로 지정하는 내용의 합의안을 추인했다.

이 최고위원은 23일 패스트트랙 추인 결정 직후 SNS에 글을 올려 "3분의 2의 의결로 정하게 되어 있는 당론을 억지논리로 과반수로 표결하게 만들고 그런 억지를 동원한 와중에도 12대 11로 표결결과가 나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달 이언주 의원 당원권 정지부터 시작해서 아주 패스트트랙 하나 통과시키겠다고 당을 엉망진창으로 만든 것"이라며 "이언주 의원 한표가 있었으면 12대 12로 부결이다. 왜 그토록 당원권 정지에 목매었는지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런 식의 당운영이 가능하다면 누구든지 당권만 잡고 윤리위원회만 장악하면 반대파 서너명 당원권 정지시키고 표결 들어가는 식의 억지가 정례화되겠다"고 비난했다.

한편 바른미래당이 이번 의원총회에서 패스트트랙을 추인하면서 오는 25일 국회 정치개혁특위와 사법개혁특위에서 패스트트랙 지정이 끝날 것으로 보인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2019 모바일 컨퍼런스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