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중기부 1.28조 추경…'미세먼지 저감·일자리 창출' 집중

머니투데이
  • 구경민 기자
  • 고석용 기자
  • 2019.04.24 09: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전체 추경안 6.7조 중 19% 차지..미세먼지 저감 1029억·창업벤처 활성화 8733억·소상공인 2825억 지원

image
중소벤처기업부가 추가경정예산(이하 추경)을 통해 심각한 사회적 문제로 떠오른 미세먼지 저감 사업에 1000억원 규모의 자금을 푼다. 또 일자리 중심의 창업·벤처기업 활성화와 소상공인 경영난 해소에 1조원 이상의 예산을 집행한다.

중기부는 올해 1차 추경안으로 1조2839억원을 편성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는 정부의 전체 추경안 6조7000억원의 19% 수준이다. 이번 추경은 미세먼지 대응 등 국민안전과 선제적 경기 대응, 민생경제 긴급지원에 집중 투입된다.

중기부도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시설개선이나 기술개발을 하는 중소기업에 공적보증을 지원한다. 중기부가 신용보증기금과 기술보증기금에 각각 600억원, 400억원 예산을 출연하면 미세먼지 저감 관련 시설을 설치하거나 기술개발을 하는 중소기업에 6000억원 수준의 보증이 공급한다. 전국 전통시장 내 1200여곳에 공기청정기 설치 지원을 위해서도 29억5000만원이 투입된다.

분야별로 살펴보면 추경의 70% 가량인 8733억원은 창업·벤처 활성화를 통한 일자리 창출에 쓰인다. 경영·기술혁신 중소기업에 시설자금을 지원하는 '혁신성장사업'에 가장 많은 3000억원이 배정됐다. 벤처와 스타트업에 자금을 공급하는 모태펀드에도 2000억원을 출자한다.

김영환 중기부 기획조정실장은 "신규 고용을 창출하는 효과 측면에서 보면 대기업보다는 창업 기업이나 초기 성장기업에 투자했을 때 더 많은 신규 일자리가 생겨난다"면서 "특히 모태펀드는 스타트업에게 자금을 공급해주는 펀드로 일자리 창출 효과 측면에서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또 중기부는 일자리 창출과 은퇴자 창업 지원의 일환으로 '중장년예비창업패키지 사업'을 신설해 318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중장년예비창업패키지 사업은 40세 이상 중장년 예비창업자를 대상으로 창업사업화 자금을 최대 1억원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소상공인 융자 지원에도 2445억원이 책정됐다. 여기에는 지난 2월 포항에서 발생한 지진으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에 대한 저금리 융자 지원 445억원이 포함된다. 아울러 소상공인이 신속하고 안정적으로 폐업해 재창업에 도전하는 여건을 마련해주는 '소상공인 폐업지원'에 12억5500만원이 신규 편성됐다.

김 실장은 "이번 추경안을 통해 최근의 미세먼지, 경기둔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의 경영난 해소와 회복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