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아수라장 국회'…한국당 의장실 점거에 성추행 의혹까지

머니투데이
  • 조준영, 박종진 기자
  • 2019.04.24 16:32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종합)문희상·임이자 병원행, "文의장 사퇴촉구" vs "있을수 없는 폭거"

image
문희상 국회의장이 24일 오전 서울 여듸고 국회 의장실에서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선거제 개편안 및 공수처 설치법안 등 신속처리안건과 관련해 의장실을 점거하자 경호를 받으며 빠져나가고 있다. /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자유한국당이 여야4당이 추인한 선거제 개편안·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강력 반발하며 실력행사에 나섰다. 문희상 국회의장과 한국당 의원들이 충돌을 빚는 과정에서 문 의장의 성추행 의혹도 제기됐다.

◇'1라운드'…한국당, 오신환 의원 사보임 결사반대=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사개특위) 소속인 오신환 바른미래당 의원이 24일 오전 공수처에 대한 패스트트랙 반대표시를 밝히며 상황은 급박하게 흘러갔다.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패스트트랙 추진을 위해 오 의원을 사개특위 위원에서 사임시키고 다른 의원으로 보임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면서다.
【서울=뉴시스】 박영태 기자 = 문희상 국회의장이 패스트트랙 철회를 요구하며 2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의장실을 항의방문한 자유한국당 의원들과 이야기를 나누다 다른 일정으로 의장실을 나가려 하자 김명연 의원 등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막아서고 있다. 2019.04.24.    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영태 기자 = 문희상 국회의장이 패스트트랙 철회를 요구하며 2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의장실을 항의방문한 자유한국당 의원들과 이야기를 나누다 다른 일정으로 의장실을 나가려 하자 김명연 의원 등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막아서고 있다. 2019.04.24. since1999@newsis.com
이 소식을 접한 한국당 의원들은 일제히 국회의장실로 몰려가 문희상 의장에게 오 의원의 사보임을 막아달라고 강하게 요청했다. 한국당 의원들은 "사보임을 허가하면 안된다"고 요청했고 문 의장은 "이렇게 겁박해서는 안된다"며 "어떤 경우에도 저는 자유한국당이 원하는 사보임을 반대한 적 없다. 의사결정은 제가 한다"고 맞받았다.
문희상 국회의장이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실에서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선거제 개편안 및 공수처 설치법안 등 신속처리안건과 관련해 의장실을 점거하고 항의하자 자리에서 일어나 호통치고 있다./사진=이동훈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이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실에서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선거제 개편안 및 공수처 설치법안 등 신속처리안건과 관련해 의장실을 점거하고 항의하자 자리에서 일어나 호통치고 있다./사진=이동훈 기자

이은재 한국당 의원은 "의장님 사퇴하세요"라고 소리치는 등 한국당 의원들의 거센 항의가 이어지자 문 의장은 "그만하자"며 자리에서 일어섰다. 한국당 의원들이 문 의장을 막아서자 경호원들이 문 의장을 보호하기 위해 접근했고 의장실은 순식간에 아수라장으로 변했다.

◇'2라운드'…문희상·임이자 병원행, "자해공갈"vs"성추행 의혹"=충돌과정에서 문 의장의 성추행 의혹까지 나왔다. 송희경 한국당 의원은 이날 오전 당 긴급 의원총회에서 "사보임에 관한 문 의장의 입장을 재차 요구하자 문 의장이 임 의원의 복부를 두 손으로 접촉했다"고 밝혔다.

송희경 의원은 "임이자 의원이 '이러시면 성희롱입니다'고 (문 의장에게) 강력 항의하자 (문 의장이) '그럼 이렇게 하면 되겠냐'며 다시 두손으로 임 의원의 얼굴을 두 차례나 감싸고 어루만졌다"고 말했다. 이어 "임 의원이 재차 항의했고 경고했는데도 불구하고 문 의장은 거침없이 또 임 의원의 얼굴을 양손으로 만진 뒤 급하게 의장실을 빠져나갔다"며 "문 의장은 말로 표현하기 힘든 성적추행으로 (임 의원에게) 심각한 모멸감을 줬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이 여성의원에 대한 '성추행'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 문희상 국회의장이 24일 국회의장실에서 임이자 한국당 의원의 볼을 만지는 듯한 모습/사진=뉴스1
자유한국당이 여성의원에 대한 '성추행'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 문희상 국회의장이 24일 국회의장실에서 임이자 한국당 의원의 볼을 만지는 듯한 모습/사진=뉴스1

반면 문 의장 측은 성추행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있다. 이계성 국회 대변인은 머니투데이 더300(the300)과 통화에서 "문 의장이 이동하는데 임 의원께서 정면으로 막아서서 신체 접촉이 있었지만 이를 성추행이라고 주장하는 건 전혀 상식적이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이 대변인은 "밀치고 나갈 수밖에 없는 상황을 (한국당 의원들이) 만들어 놓고 이렇게 하는 건 일종의 자해공갈"이라며 강한 유감을 나타냈다.

현재 문 의장과 임 의원 모두 병원치료를 받고 있다. 문 의장은 현재 쇼크증상과 탈진증세를 보여 여의도 인근 병원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다. 한국당도 임 의원이 수치감과 성적모멸감에 병원으로 이동했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및 의원들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실에서 문희상 국회의장을 둘러싸고 선거제 개편안 및 공수처 설치법안 등 신속처리안건과 관련해 항의하고 있다./사진=이동훈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및 의원들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실에서 문희상 국회의장을 둘러싸고 선거제 개편안 및 공수처 설치법안 등 신속처리안건과 관련해 항의하고 있다./사진=이동훈 기자

◇'3라운드'…"文의장 사퇴촉구" vs "있을수 없는 폭거"=한국당은 이날 오후 2시40분경 긴급 의원총회를 다시 열고 문 의장의 사퇴를 촉구하는 데 뜻을 모았다. 국회의장이 그 자리에 있을 기본적인 자세와 태도가 안 돼있다는 설명이다.

문 의장 측에서도 한국당의 집무실 점거를 "있을 수 없는 폭거"라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국회 대변인실은 보도자료를 통해 "한국당 의원들이 다음 일정을 위해 이석하려는 문 의장을 가로막아 사실상 감금 상태가 빚어졌다"며 "이는 국회 수장에 대한 심각한 결례이자 국회법과 절차를 무시하고 완력으로 정치적 목적을 달성하려는 행태"라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와 의원들이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실에서 선거제 개편안 및 공수처 설치법안 등 신속처리안건과 관련해 항의하며 문희상 국회의장의 길을 가로막고 있다. /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와 의원들이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실에서 선거제 개편안 및 공수처 설치법안 등 신속처리안건과 관련해 항의하며 문희상 국회의장의 길을 가로막고 있다. /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한편 한국당 의원들은 전날(23일) 국회 철야농성에 이어 이날 오전에도 국회 로텐더홀에서 긴급의총을 여는 등 의사일정을 전면 거부한 채 규탄대회를 이어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의총에서 "(패스트트랙을) 반드시 막아야 한다. 한국당을 지지해달라는 게 아니다. 대한민국을 지켜달라"고 국민께 호소했다. 나 원내대표는 "유일한 야당은 저희 자유한국당 하나라고 생각한다"며 "범여권세력의 야합이 마치 의회의 다수인 것처럼 호도하지 말아달라"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남기자의 체헐리즘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