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성접대 의혹' 승리 연이틀 소환…이르면 주후반 영장(종합)

  • 뉴스1 제공
  • 2019.04.24 17:2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유리홀딩스 자금 횡령' 등 드러난 혐의만 4개 유인석 유리홀딩스 대표도 함께 영장 신청 방침

image
해외 투자자 성접대 의혹을 받고 있는 가수 승리(본명 이승현)가 15일 새벽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서 피의자 신분 조사를 마친 후 귀가하고 있다. 2019.3.15/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유경선 기자,윤다정 기자 = 경찰이 성접대를 알선한 혐의 등을 받는 가수 승리(본명 이승현·29)를 23일과 24일 이틀 연속 불러 조사하는 등 수사를 마무리하기 위한 막바지 혐의 다지기에 들어갔다.

24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이날 오후 1시부터 승리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 중이다. 승리가 전날(23일) 건강상 문제로 심야 조사를 거부함에 따라 조사를 마무리하지 못한 데 따른 것이다.

앞서 경찰은 전날 오후 1시쯤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를 받는 승리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10시간 넘게 조사했다. 같은 혐의를 받는 유인석 유리홀딩스 대표(34)도 같은날 조사를 받았다.

승리는 서울 강남구 소재 클럽 '아레나'와 필리핀 팔라완 등지에서 일본인 사업가 등 자신의 사업 투자자들에게 성접대를 알선한 의혹을 받고 있다. 승리와 유 대표는 2015년 성탄절을 전후로 '일본 A 회장님이 오시니 각별히 잘 준비하자'는 등 성접대 정황을 의심하게 하는 메시지를 주고받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승리가 2017년 12월쯤 팔라완에서 열린 자신의 생일파티에서 사업 투자자들에게 성매매를 알선했다는 의혹과 관련해서는 당시 현장에 있었던 유흥업소 여성 등 관련자들을 불러 조사하고 계좌 내역을 들여다보는 등 사실관계를 확인해 왔다.

이 파티에 참석한 여성들은 성관계가 있었던 것은 사실이지만 자발적으로 이뤄진 것이라는 취지로 진술했다고 알려졌다. 하지만 경찰은 승리 측에서 여성들에게 여행경비 등 일부 비용이 전달된 정황을 파악하고, 이것이 성접대에 따른 대가성 금품인지 확인하고 있다.

또 경찰은 성접대가 이뤄졌다고 지목된 자리가 생일파티와 사업 투자자들과의 미팅이었고, 동석한 여성들은 모임의 성격과 뚜렷한 관계가 없었던 만큼 성접대의 소지가 있었을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가수 승리와 함께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 참여하며 성매매를 알선했다는 의혹을 받는 유리홀딩스 대표 유모씨가 15일 오전 서울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서 피의자 신분 조사를 마친 후 귀가하고 있다. 2019.3.15/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가수 승리와 함께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 참여하며 성매매를 알선했다는 의혹을 받는 유리홀딩스 대표 유모씨가 15일 오전 서울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서 피의자 신분 조사를 마친 후 귀가하고 있다. 2019.3.15/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승리는 성접대를 알선한 혐의 외에도 업무상 횡령 혐의와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 및 불법촬영물 유포 혐의 등 총 4개의 혐의를 받고 있다. 이중 업무상 횡령 혐의와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는 유 대표와 함께 받고 있다.

승리는 2016년 7월 유 대표와 함께 강남구 청담동에 차렸던 클럽 라운지 '몽키뮤지엄'을 운영하면서 유 대표와 공동으로 세운 유리홀딩스의 자금 수천만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몽키뮤지엄 관련 수사를 하던 중 유리홀딩스의 자금이 횡령된 부분을 확인했다. 승리와 유 대표는 유리홀딩스를 통해 자금을 투자해서 몽키뮤지엄 운영을 시작한 바 있다.

또 강남구 소재 클럽 '버닝썬'의 의심스러운 자금 흐름을 추적하던 경찰은 수억여원 정도가 전원산업과 유리홀딩스에 흘러들어간 정황도 포착했다. 전원산업과 유리홀딩스는 버닝썬의 지분을 각각 42%, 20% 보유하고 있다. 횡령 자금 중 2억여원은 몽키뮤지엄 브랜드를 사용하는 명목으로 지출된 사실이 확인됐다.

이밖에 승리와 유 대표는 몽키뮤지엄과 관련해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도 함께 받고 있다. 경찰은 이들이 세금을 적게 낼 목적 등으로 몽키뮤지엄을 유흥주점이 아닌 일반음식점으로 신고했을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승리는 이른바 '승리 단톡방'으로 불린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서 불법촬영물을 유포한 혐의로도 입건돼 지난달 26일 경찰에서 조사를 받았다. 승리 외에 가수 정준영(30)과 최종훈(29) 등이 불법촬영물을 찍고 유포한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

경찰은 유리홀딩스의 자금을 횡령한 것과 관련해 승리와 함께 유 대표에 대해서도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