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담배꽁초 때문? "피운 건 맞는데…"

머니투데이
  • 뉴욕(미국)=이상배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4.25 05:5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지난 15일 화재로 지붕이 무너진 프랑스 파리 소재 노트르담 대성당 내부/ 사진=뉴스1
지난 15일 화재로 지붕이 무너진 프랑스 파리 소재 노트르담 대성당 내부/ 사진=뉴스1
지난 15일 전세계를 충격과 슬픔에 빠뜨린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가 보수를 진행하던 현장 근로자들의 담배꽁초 때문일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보수 작업을 맡았던 업체는 흡연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화재와의 관련성은 부인했다.

프랑스 현지 매체인 르 카나르 앙셰네는 23일(현지시간) 경찰 소식통을 인용해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현장을 조사하던 중 담배꽁초 7개가 발견됐다고 전하면서 담배꽁초가 화재 원인일 가능성을 제기했다.

노트르담 대성당의 보수 작업을 위해 비계(scaffolding)를 설치한 업체 '르 브라 프레르'는 24일 AFP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가끔 규정을 어기고 담배를 피운 동료들이 있었고, 이는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담배꽁초가 노트르담 대성당의 화재 원인이 될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르 브라 프레르'의 대변인인 마크 에스케나지는 "집에서 불을 지펴본 사람이라면 오크나무에 담배꽁초를 갖다대는 것만으로는 그런 일(노트르담 대성당 화재)이 발생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안다"고 주장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