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6월부터 은행 점포 폐쇄 전 대체수단 마련된다

머니투데이
  • 이학렬 기자
  • 2019.04.25 12: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은행연합회, '은행 점포 폐쇄 관련 공동 절차' 시행…한달전 사전 통지

오는 6월부터 은행이 영업점을 폐쇄하기 전에 영향평가를 실시해 대체수단을 운영하기로 했다. 또 폐쇄일 최소 한달전에 고객에게 사전 통지한다.

은행연합회는 수신전문위원회를 개최해 '은행 점포 폐쇄 관련 공동 절차' 시행을 의결했다고 25일 밝혔다. 공동 절차는 오는 6월1일부터 각 은행들이 자율적으로 결정해 시행한다.

그동안 각 은행은 개별 점포운영 방침 및 금융위원회의 행정지도 등에 따라 점포 폐쇄 시 고객 보호 방안을 자율적으로 마련해 시행해왔다.

예컨대 조회, 입·출금, 통장정리 등 창구업무 관련해 우체국, 농·축·수협 및 다른 은행과 제휴했고 편의점, 우체국, 다른 금융회사 ATM(자동화기기)도 자행 ATM 이용시와 같은 수수료로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또 폐쇄 점포 인근 지역 내 자행 또는 제휴 ATM 설치·운영했다.

하지만 최근 비대면 금융거래 증가 등 영업환경 변화가 예상됨에 따라 점포 폐쇄로 고객 불편을 최소화하고 고령층 고객 등 금융취약계층의 금융접근성 보호 노력을 강화하고자 점포 폐쇄 관련 공동 절차를 마련, 시행키로 했다.

공동 절차에는 점포 폐쇄일 이전에 영향평가를 실시하고, 영향평가 결과에 따라 대체수단을 결정해 운영하는 방안 등이 포함돼 있다.

우선 이동점포, ATM 운영, 다른 기관과의 창구업무 제휴 등 지역 실정에 맞는 적절한 대체수단을 선택하기로 했다. 특히, 고령층 고객 등 금융취약계층의 분포가 높은 점포의 경우 다른 기관과의 창구업무 제휴를 통해 금융 접근성을 높이기로 했다.

또 점포 폐쇄일 최소 1개월 이전부터 폐쇄 대상 점포 이용 고객 개별안내, 내점고객 안내, 홈페이지‧뱅킹 앱 등을 통한 공지 등 점포 폐쇄 관련 사실 통지하기로 했다.

향후 은행권은 다양한 대체수단을 적극 운영하고, 비대면 채널 편리성을 제고하는 등 고객의 금융거래에 어려움이 없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이학렬
    이학렬 tootsie@mt.co.kr

    머니투데이 편집부, 증권부, 경제부, 정보미디어과학부, 이슈플러스팀 등을 거쳐 금융부 은행팀장을 맡고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