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공룡' 보험대리점, 작년에 보험팔아 6조 벌었다

머니투데이
  • 권화순 기자
  • 2019.04.25 13:24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전속 설계사 1만명 이탈, GA 소속 설계사는 18만명 돌파..보험사 특별수당 경쟁에 GA 수입 17% 급증

image
지난해 보험설계사가 100명이 넘는 보험대리점(GA)이 보험상품을 팔아 6조원이 넘는 수수료를 챙긴 것으로 나타났다. 전년 대비로 수수료 수입이 17% 급증했다. 일부 손해보험사들이 GA에 월납 초회보험료의 600%를 특별수당(시책)으로 지급하는 등 과당경쟁을 벌인 결과라는 분석이다.

금융당국은 보험계약 모집 첫해 지급하는 총 수수료를 연간 납입하는 보험료 이내로 제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25일 금융감독원의 '2018년 법인보험대리점(GA) 경영실적'자료에 따르면 소속 설계사가 100명이 넘는 중대형 GA의 지난해 연간 수수료 수입은 총 6조934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 5조2102억원 대비 8832억원(17.0%) 증가한 것이다.

이들 중대형 GA는 지난해 연간 1318만건의 보험계약을 모집했다. 전년 1025만건 대비 293만건을 더 팔아 총 6조원이 넘는 수수료 수입을 챙긴 것이다. GA들이 판매한 상품 대부분은 손보 상품이었다. GA가 판 손보상품은 지난해 1194만건에 달했다.

GA들이 '역대급'으로 높은 수당을 챙긴 이유는 일부 손보사들이 GA 채널을 통해 과당경쟁을 벌인 결과라는 지적이 나온다. 지난해 7월 삼성화재, DB손보, 메리츠화재는 과도한 GA 모집수당으로 금감원 검사를 받았다. 이들은 모집수당 외에 월납 초회보험료의 600%를 특별수당으로 지급했다.

똑같은 상품을 팔고도 전속 설계사 대비 GA 소속 설계사가 더 많은 수당을 받을 수 있게 되자 전속 설계사들의 이탈도 계속됐다.

지난해 말 기준 중대형 GA는 모두 178개로, 소속 설계사 숫자가 18만746명에 달했다. 전년 대비 7902명 늘었다. 같은 기간 보험사 전속 설계사는 18만8956명에서 17만8358명으로 1만명 이상 줄었다.

GA의 불완전판매 비율은 0.19%로 전년 0.29% 대비 개선됐지만 여전히 전속 설계사(0.13%)보다는 높았다. 다만 보험납입 횟수 13회차 때까지 계약이 유지되는 비율인 유지율은 81.6%로 전속 설계사 79.6% 보다 오히려 좋았다.

금융당국은 과도한 모집 수당에 제동을 걸기 위해 수수료 체계 개편 작업을 진행 중이다. 모집 첫해 지급하는 수당 총액을 연간 납입보험료를 넘지 못하도록 제한하는 방안이 검토된다. 특별수당 등을 포함해 모집 첫 달 초회보험료의 1200%까지만 수당으로 지급토록 하는 것이다. 현재는 많게는 1700%까지도 지급하고 있어 과당경쟁, 불완전판매를 유발하고 있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