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현대차그룹 "SUV로 체질개선"…1분기 실적 질주

머니투데이
  • 김남이 기자
  • 2019.04.26 16:0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현대차·기아차·모비스 총 영업이익 1.9조, 전년比 33% 증가...수출 늘면서 글로비스도 개선

현대자동차 (122,000원 보합0 0.0%)그룹이 오랜만에 실적에서 웃었다. 올 1분기 SUV(다목적스포츠차량) 판매 호조로 현대차와 기아차의 실적이 개선되자 현대모비스 등 부품사가 함께 반등했다. 수출이 늘자 물류기업인 현대글로비스도 매출과 영업이익이 늘었다.

26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현대차 (122,000원 보합0 0.0%)기아차 (40,600원 상승200 0.5%), 현대모비스 (241,000원 상승2500 1.1%) 등 세 기업의 1분기 합산 영업이익은 1조9127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33.1% 증가했다. 매출은 45조1693억원으로 지난해 대비 4.6% 늘었다.

기업별로 1분기 영업이익은 △현대차 8249억원 △기아차 5941억원 △현대모비스 4937억원이다. 모두 지난해 대비 영업이익이 늘었다. 증권가의 추정치를 넘어서는 실적을 기록했다.

현대차그룹 "SUV로 체질개선"…1분기 실적 질주
1년 넘게 이어진 현대차그룹의 마이너스 성장을 올 초에 이겨낸 셈이다. 현대글로비스 (149,000원 상승2000 1.4%)의 영업이익(1852억원)을 더하면 주요 계열사의 영업이익은 2조원을 넘어선다.

실적 개선의 중심에는 SUV가 있다. 특히 현대차 ‘팰리세이드’, 기아차 ‘텔루라이드’ 등 대형 SUV의 판매 호조가 실적을 이끌었다. ‘펠리세이드’는 1분기에만 국내에서 1만8000여대가 판매됐다.

가격이 높고 수익성이 좋은 대형 SUV의 판매가 늘자 기업의 ASP(평균판매단가)가 높아지면서 실적이 개선됐다. 우호적 원/달러 환율 환경도 긍정적인 영향을 줬다.

현대·기아차는 SUV 호조를 이어가기 위한 신차를 지속적으로 내놓을 예정이다. 현대차와 기아차가 각각 소형SUV인 ‘베뉴’와 ‘SP2(프로젝트명)을 출시할 계획이다. 또 현대차는 제네시스 브랜드의 첫 SUV ’GV80’을, 기아차는 대표적인 대형 SUV ‘모하비 부분변경’ 모델을 하반기 선보인다.

SUV 판매가 늘면서 부품사의 부품 공급이 증가했다. 현대모비스는 올 1분기 대형 SUV 중심으로 신차 호조와 전기차 등 친환경차 판매가 증가가 모듈과 핵심부품 분야 실적 상승으로 이어졌다. 모듈과 핵심부품 분야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4% 늘었다.

현대위아 (44,900원 상승900 2.0%)는 SUV의 판매가 늘면서 4륜구동 부품 공급이 크게 증가했고, 수익성 개선으로 이어졌다. 현대위아는 올 1분기 영업이익은 146억원으로 지난해 대비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국내 수출 물량이 늘면서 현대글로비스의 실적도 개선됐다. 1분기 영업이익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23.3% 늘었다. 매출은 같은 기간 12.6% 증가한 4조2208억원을 기록했다. 완성차 해상 운송은 현대·기아차 수출 물량이 늘며 매출이 지난해 1분기보다 33% 늘었다.

업계 관계자는 “SUV 라인업을 신차로 완성한 현대·기아차가 판매믹스(mix) 개선으로 수익성이 좋아지고 있다”며 “현대·기아차의 완성차 판매 증가가 계열 부품사의 실적 개선으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가 만들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남기자의 체헐리즘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