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배현진 "문재인 정부, 국민의 반을 개·돼지로 여겨"

머니투데이
  • 김평화 기자
  • VIEW 200,548
  • 2019.04.27 16:2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한국당 장외투쟁 참석

image
배현진 자유한국당 송파을 당협위원장/사진=이동훈 기자
배현진 자유한국당 송파을 당협위원장이 "문재인 정부는 자신들의 정치적 이념을 관철시키기 위해 국민의 반을 개·돼지로 여긴다"고 27일 주장했다.

배 위원장은 이날 오후 1시30분 서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문재인 STOP! 국민이 심판합니다 2탄' 장외투쟁에 참석했다. 그는 "우리가 살고 있는 곳은 조선 민주주의 인민공화국이 아닌 대한민국"이라며 "그런데 저는 청와대와 여당의 주구(사냥할 때 부리는 개)가 된 민주노총, 언론노조의 뜻에 굴하지 않았다고 해서 반동으로 취급받아 회사(MBC)에서 쫓겨 났다. 이게 맞는 일이냐"고 했다. 그러면서 "반드시 자유대한민국을 사수해달라"고 호소했다.

배 위원장은 "저는 대한민국을 사랑하는 37세 청년"이라며 "일 하느라 시집 못 가고 부모님을 모시며 열심히 살았다"고 소개했다. 그는 "세계 어느 곳을 여행 가도 대한민국이라고 하면 대접받을 수 있었던 것은 여기 계신 부모님들, 그리고 저희같은 청년들 때문"이라며 "그럼에도 문재인 정권은 자신들의 정치적 이념을 관철시키기 위해 국민의 반을 개돼지로 몰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곳에 나와 있는 저와 여러분 모두를 한심하게 모는 이런 정권을 우리는 인정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