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고용노동부, 백화점·면세점 직원 화장실 사용제한 감독 나선다

머니투데이
  • 세종=최우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4.30 15:1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판매직 노동자들 건강 해치지 않도록 상반기 중 백화점·면세점·대형마트 대상으로 산업보건감독 실시

백화점·면세점 서비스 노동자들이 '공중 화장실을 쓰게 해 달라'며 지난 22일 국가인권위원회(인권위)에 진정서를 제출했다. 유통기업 서비스 노동자들이 본사 측 규정 탓에 화장실을 제대로 사용하지 못해 방광염에 시달리는 등 불편을 겪고 있다는 지적은 몇 해 전부터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사진=뉴시스
백화점·면세점 서비스 노동자들이 '공중 화장실을 쓰게 해 달라'며 지난 22일 국가인권위원회(인권위)에 진정서를 제출했다. 유통기업 서비스 노동자들이 본사 측 규정 탓에 화장실을 제대로 사용하지 못해 방광염에 시달리는 등 불편을 겪고 있다는 지적은 몇 해 전부터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사진=뉴시스
고용노동부가 '고객용 화장실'이라는 이유로 일터에서 대소변도 마음대로 해결 못하는 백화점·면세점 근로자들의 실태를 파악하기 위한 산업보건감독에 착수한다.

고용부는 판매직 노동자들에게 화장실 사용제한으로 건강 장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상반기에 백화점·면세점·대형마트 등을 대상으로 산업보건감독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30일 밝혔다.

앞서 전국서비스산업노동조합연맹(서비스연맹)은 지난 22일 국가인권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백화점과 면세점 여성 근로자들이 고객용 화장실을 마음대로 사용할 수 없는 문제를 해결해달라"고 진정서를 냈다.

고용부는 지난해부터 관련 유통업체를 대상으로 간담회 등을 통해 고객용화장실 사용금지 등 부당한 근무수칙을 개선토록 지도했고, 그 개선사항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해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화장실의 적정한 설치·운영 기준을 담은 '사업장 화장실 가이드'를 마련·배포해 현장에서 준수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도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