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MT리포트]日 레이와 시대…새 일왕 나루히토 어떤 인물?

머니투데이
  • 김수현 기자
  • 강기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21,998
  • 2019.05.01 06: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3

[평화의 시대 될까? '레이와' 일본]⑥
아키히토 일왕 4월30일 퇴위 '헤이세이' 시대 막내려
서민행보 기대 높아… 인구감소·중국 급부상 등 숙제

[편집자주] 30여년 만에 일본에 새로운 왕, 나루히토가 즉위하며 레이와(令和, 연호) 시대가 열렸다. 일본은 지난 헤이세이(平成) 시대를 전쟁이 없었던 시기로 자평하지만, 아베 총리를 중심으로 우경화가 진행되며 한일 관계가 악화된 상태다. 국가의 상징인 새 일왕의 등장이 양국 관계를 비롯해 주요국과의 관계에 어떤 변화를 가져올지 진단해본다.
【도쿄=교도통신·AP/뉴시스】나루히토 일본 왕세자가 5월 1일 국왕으로 즉위한다. 사진은 1993년 6월 9일 도쿄에서 결혼식을 마친 후 마사코 비와 손을 흔들고 있는 모습. 2019.04.30
【도쿄=교도통신·AP/뉴시스】나루히토 일본 왕세자가 5월 1일 국왕으로 즉위한다. 사진은 1993년 6월 9일 도쿄에서 결혼식을 마친 후 마사코 비와 손을 흔들고 있는 모습. 2019.04.30
1일 자정부터 일본의 '레이와' 시대가 개막됐다. 올해 만 85세인 일왕이 장남 나루히토에게 왕위를 물려주면서 30년4개월 동안의 '헤이세이' 시대가 막을 내리게 된 것이다.

나루히토 일왕 즉위식은 1일 오전 10시30분 일왕 거처인 도쿄 지요다구 고쿄에서 열린다.

전날에는 아버지인 아키히토 일왕이 같은 장소에서 퇴임식을 가졌다.

아키히토 일왕은 전날 "오늘로써 황제의 임무를 마치게 됐다. 즉위 30년간 국민에게 깊은 신뢰와 존경을 얻은 것은 참 행복한 일이었다"고 퇴임의 변을 내놓았다.

그는 또 "나를 상징으로 받아들여준 국민께 진심으로 감사한다"며 "내일부터 시작되는 새로운 시대가 평화롭고 생산적이길 바라며, 일본과 세계 사람들의 안녕과 행복을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이제는 상왕이 된 일왕이 언급한 ‘평화롭고 생산적이길 바란다’는 레이와의 첫날 내일이 바로 오늘(5월1일)이 된 것이다.

나루히토 일왕의 즉위 행사엔 아베 신조 총리와 각료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각료 전원이 참석 예정이어서 여성으로선 처음으로 가타야마 사쓰키 지방창생상이 의식을 지켜보게 된다.

하지만 왕실규범에 따라 왕비가 될 마사코 왕세자비의 참석은 제한된다. 즉위식을 마친 새 일왕은 오전 11시10분 국민들 앞에 처음으로 발언할 예정이다.

나루히토 왕세자의 정치성향은 거의 알려져 있지 않지만, 성격은 겸손하고 부드럽다는 평을 얻고 있다. 왕족과 옛 화족(귀족)을 위한 교육기관인 ‘가쿠슈인’에서 역사를 전공했고, 1983~85년 옥스퍼드대학에서 유학했다. 즉위 후 나루히토는 부친이 확립한 ‘상징일왕’으로서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보인다.

일왕 나루히토 부부는 외동딸 아이코를 낳았다. 하지만 아이코는 아버지와는 무관하게 일왕(여왕)이 될 가능성이 현재로서는 없다. 한때 여성도 왕위에 오를 수 있게 왕실전범을 바꾸자는 논의가 있었지만, 실현되지 못했기 때문이다. 나루히토 이후 왕위 승계 순위는 아키히토 일왕의 차남인 후미히토, 그의 아들인 히사히토 순이다.

레이와 시대 나루히토 일왕이 즉위하는 일본의 과제와 관련해 로이터통신은 새로운 일왕이 아버지처럼 서민 친화적인 행보를 보이길 바라는 이들이 많다고 전했다.

또 AFP통신은 나루히토 일왕이 맞닥뜨릴 가장 시급한 이슈를 인구 감소라고 보면서 '불편한 상대'인 중국이 경제 대국으로 급부상한 점 역시 극복해야 할 큰 숙제라고 지적했다.

【도쿄=궁내청·AP/뉴시스】아키히토(明仁)  일왕(맨 앞)이 30일 도쿄(東京) 지요다(千代田)구에 위치한 왕궁 내 신전인 규추산덴(宮中三殿)에서 조상들에게 자신의 퇴위를 보고한 후 걸어가고 있다. 사진은 일본 궁내청이 AP통신에 제공한 것이다. 2019.04.30
【도쿄=궁내청·AP/뉴시스】아키히토(明仁) 일왕(맨 앞)이 30일 도쿄(東京) 지요다(千代田)구에 위치한 왕궁 내 신전인 규추산덴(宮中三殿)에서 조상들에게 자신의 퇴위를 보고한 후 걸어가고 있다. 사진은 일본 궁내청이 AP통신에 제공한 것이다. 2019.04.30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