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알몸으로 소화기 뿌린 20대 여성…숨진 채 발견 추정

머니투데이
  • 이재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47,213
  • 2019.05.02 07:3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2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심야에 부산 도심의 한 건물에서 알몸으로 소화기 난동을 부린 뒤 도망친 여성으로 추정되는 시신이 발견됐다.

1일 부산 부산진경찰서는 지난달 27일 오전 5시40분쯤 경남 창원시의 한 운동장 앞 광장에서 발견된 A씨(25·여)의 시신이 부산에서 알몸으로 소화기 난동을 부리고 달아난 피의자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경찰은 '알몸 소화기 난동'이라는 특이한 행동을 한 뒤 사라진 인물을 그동안 추적해왔다.

A씨는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파악됐다.

앞서 지난달 27일 0시20분쯤 부산 부산진구 당감동의 한 치과 건물에 한 여성이 무단으로 침입해 5층 옥상에 신발과 옷을 벗어놓은 뒤 3층으로 내려와 벽에 설치된 화재경보기를 부수고 소화기를 비상계단에 마구 뿌렸다.

경찰은 현장 주변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 영상을 통해 해당 여성이 범행 이후 옷을 다시 입고 택시에 탑승한 뒤 경남 창원으로 이동한 것을 확인했다.

경찰은 창원에서 발견된 A씨와 알몸 소화기 난동을 부린 여성의 신원이 일치하는지 확인하기 위해 현장에서 채취한 DNA 시료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보내 감정을 의뢰한 상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6월부터 서울집값 급등? 납량특집 수준의 대폭락 온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