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한은총재 "미국 금리동결은 컨센서스 확인"

머니투데이
  • 난디(피지)=한고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5.02 09:0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미 연준 기준금리 동결…관망기조 재확인

이주열 한은 총재가 2일 피지 난디 더 웨스틴 데나라우 아일랜드 리조트에서 열린 한중일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회의에 참석하는 길에 기자들의 질의를 받고 있다. /사진=제52차 ADB연차총회 공동취재단
이주열 한은 총재가 2일 피지 난디 더 웨스틴 데나라우 아일랜드 리조트에서 열린 한중일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회의에 참석하는 길에 기자들의 질의를 받고 있다. /사진=제52차 ADB연차총회 공동취재단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결과에 대해 "예상에 부합한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2일(현지시간) 피지 난디에서 열린 '제19차 한중일 재무장관·중앙은행총재 회의' 참석 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는 1일(현지시간) 기준금리를 2.25~2.50%로 동결했다.

연준은 경제활동이 견실하게 이뤄지고 있고, 고용시장도 탄탄하다고 평가했다. 낮은 실업률과 연준 목표치(2%)를 밑돌고 있는 인플레이션이 금리동결 이유라고 설명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FOMC 회의 후 기자회견에서 "현재 정책기조가 적절하다고 생각한다"며 "금리를 어떤 방향으로 움직여야 할 강력한 근거를 보지 못했다"고 말했다. 연준의 관망기조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파월 의장은 낮은 인플레이션에 대해서는 인구통계학적 요인, 글로벌 요소 등 일시적 요인이 작용했으며 시간이 지남에 따라 물가 목표치에 도달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물가 목표치 달성을 위한 금리조정 의사가 없다는 뜻으로 시장 일각에서 제기된 금리인하론에 선을 그은 것으로 풀이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성장페달 스톱 없는 치킨산업...빅3, 1조 팔아 2000억 남겼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