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판매 총력' 한국GM, "선수금 없는 무이자 할부 확대"

머니투데이
  • 김남이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5.02 09:5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쉐보레 더 뉴 트랙스./사진제공=한국GM
쉐보레 더 뉴 트랙스./사진제공=한국GM
5년 연속 적자를 기록한 한국GM이 판매 회복을 위해 선수금 없는 무이자 할부 프로그램을 강화한다.

한국GM은 지난달 말 쉐보레 ‘스파크’와 ‘말리부 디젤’ 모델을 통해 선보인 ‘선수금 없는 무이자 할부’ 프로그램을 '트랙스'에도 확대 적용한다고 2일 밝혔다.

‘스파크’와 ‘트랙스’ 구매 고객은 최대 36개월, ‘말리부 디젤’ 구매 고객은 최대 48개월까지 차량 금액의 전액을 무이자 할부로 납부할 수 있다.

백범수 한국GM 국내영업본부 전무는 “통상 선수금이 차량 금액의 최대 30%를 차지한다는 점에서 ‘선수금 없는 무이자 할부’ 프로그램은 고객을 위한 최고의 혜택”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한국GM은 지난달 ‘이쿼녹스’와 ‘임팔라’, ‘말리부 가솔린’ 모델에 적용했던 최대 36개월 무이자 할부 프로그램을 이달에도 진행한다. 일부 선수금만 납부하면 무이자 할부 납부가 가능하다.

지난달 △스파크 △트랙스 △이쿼녹스에 적용했던 ‘행복할부’ 프로그램도 유지한다. 차량 대금의 10%를 선수금으로 납입 후 첫 1년 동안 월 10만원만 납입하고, 이후 3년간 4.5%의 이율로 이자를 납부하는 방식이다.

아울러 한국GM은 5월 가정의 달을 맞이해 차종에 따라 13세 이하 자녀 양육 가정, 다자녀 가정, 다문화 가정, 신혼부부 네 그룹을 대상으로 최대 30만원을, 전국의 공무원 및 교직원을 대상으로는 최대 50만원을 할인해준다.

한편 지난해 한국GM은 8593억원의 당기순손실을 기록하며 5년 연속 적자를 이어갔다. 2017년에 기록한 순손실 1조6265억원에 비해 적자 폭은 절반가량 줄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흠슬라 'HMM'의 실적 마법…탄력받는 3가지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