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준석, '국민청원 조작설' 잘못 인정 "청와대 설명 맞다"

머니투데이
  • 이호길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7,544
  • 2019.05.02 10:2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3

베트남 이상 트래픽 관련…"책임감 느낀다"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청와대가 '국민청원 베트남 조작설'을 일축하자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 "청와대가 공개한 통계의 정확도가 높다"며 한발 물러섰다.

이 최고위원은 지난달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청와대에서 3월 14일과 15일에 실제로 베트남에서 이상 트래픽이 발생한 사실을 확인해줬다"며 "(청와대는) 그것이 장자연씨 관련 청원으로 89.93% 유입되었다고 설명했다"고 밝혔다.

그는 "따라서 3월에 발생한 것과 같은 이상 트래픽이 4월 말에 진행된 정당 해산 관련 청원에 영향을 주었을 가능성은 낮다"고 썼다. 150만명을 돌파한 '자유한국당 정당 해산 청원'이 베트남 트래픽과 관련이 없다는 것을 인정한 것이다.

이 최고위원은 이어 자신의 주장이 정쟁에 활용된 것에 대해 유감의 뜻을 표했다. 그는 "트래픽의 데이터를 검증하자는 취지로 요구한 정보공개가 타 정당의 정치인에게 인용되어 ‘청원에 동의한 100만명 중 14만명이 베트남’ 같은 관련 없는 이야기로 번진 것에 대해 책임감을 느낀다”고 부연했다.

앞서 청와대는 홈페이지를 통해 '국민청원에 베트남 트래픽이 과도하게 몰렸다'는 의혹을 해명했다. 청와대는 "지난달(3월) 29일 기준 청와대 홈페이지 방문을 지역별로 분류한 결과 97%가 국내에서 이뤄졌다"고 밝혔다. 이어 "3월 전체 홈페이지 방문 중 국내 비중은 90.37%이며 베트남 3.55%, 미국 1.54%" 순이라고도 덧붙였다.

'국민청원 조작설'은 이 최고위원이 지난달 30일 오전 페이스북의 웹 분석 서비스인 '시밀러웹'의 그래픽을 인용하며 "3월 통계만으로 청와대 사이트의 13.77%는 베트남 트래픽이고 그 전달에 비해 2159% 증가했다"고 주장하면서 불거졌다.

이에 정용기 자유한국당 의원은 "언론들이 한국당 해산 청원에 100만명이 동참했다고 보도하지만, 그중 14만명 이상이 베트남에서 접속했단다"며 "역사의 죄인이자 실정법상 당장 구속해야 할, 지금 청와대 안에서 청원 조작하는 게 누군가"라고 말하면서 의혹을 키운 바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런 사람들은 삼성전자 주식 사지마라…5가지 유형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