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2만원 배달치킨 vs 5000원 통큰치킨'…어느쪽 드실래요?

머니투데이
  • 조성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9,897
  • 2019.05.03 13: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7

롯데마트 9년 만에 5000원 통큰치킨 상시판매 추진, 프랜차이즈협 반발하나 여론은 우호적

2010년 롯데마트가 1통에 5천원인 통큰치킨은 등장하자마자 폭발적 반응을 얻었다.  그러나 당시 프랜차이즈협회 등의 반발로 판매가 중단됐다. /사진=롯데마트
2010년 롯데마트가 1통에 5천원인 통큰치킨은 등장하자마자 폭발적 반응을 얻었다. 그러나 당시 프랜차이즈협회 등의 반발로 판매가 중단됐다. /사진=롯데마트
【서울=뉴시스】박주성 기자 = 롯데마트가 27일 오전 서울 롯데마트 서울역점에서 '통큰 치킨'을 할인 판매하고 있다.    롯데마트는 창립 21주년을 맞이해 28일 부터 내달 3일까지 1주일간 전 점에서 '통큰 치킨'을 할인 판매한다. 2019.03.27.   park7691@newsis.com
【서울=뉴시스】박주성 기자 = 롯데마트가 27일 오전 서울 롯데마트 서울역점에서 '통큰 치킨'을 할인 판매하고 있다. 롯데마트는 창립 21주년을 맞이해 28일 부터 내달 3일까지 1주일간 전 점에서 '통큰 치킨'을 할인 판매한다. 2019.03.27. park7691@newsis.com
롯데마트가 1통에 5000원인 '통큰치킨'이 큰 인기를 끌면서 상시판매를 적극 검토하고 있다. 하지만 최근 프랜차이즈협회가 치킨 프랜차이즈 등 영세 자영업자의 생존권이 위협받는다며 반발하고 있는 게 변수다.

롯데마트 관계자는 "1일부터 시작한 통큰치킨 앵콜행사에 대해 고객들의 반응이 폭발적이어서 점포당 배정물량이 오후 1~2시면 모두 매진된다"면서 "8일까지 17만 마리를 준비한 앵콜행사를 마친 뒤 상시화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3일 밝혔다.

앞서 롯데마트는 지난 3월 28일부터 4월 3일까지 창립21주년 행사의 일환으로 2010년 선보였던 통큰치킨을 재출시한 바 있다. 12만 마리가 완판됐다.

통큰치킨은 9년전 처음 선보였을 당시 프랜차이즈협회 등 치킨업계의 거센 반발에 부딪혀 판매가 중단됐었다. 때문에 업계에선 롯데마트가 지난 3월 통큰치킨을 재판매하기로 했을 때 일시적인 이벤트로 봤다. 롯데마트 측도 당시 상시판매는 검토하지 않는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나 고객들의 반응이 기대 이상이고 구입하지 못한 고객들의 판매재개 요구가 잇따르자 롯데마트 측이 이달 1~8일까지 앵콜행사는 물론 매달 1주일 가량 상시판매하는 방안까지 검토하고 나선 것.

오프라인 마트 업황이 극도로 부진한 가운데 고객유인 효과가 큰 히트상품을 쉽게 포기하기 어려운 상황이어서다. 최근 수년간 e커머스업계의 공세가 거세지며 지난해 마트업계가 역성장했고 1분기에도 마이너스 성장기조가 지속되고 있다.

최근 배달료 인상으로 치킨값이 2만원대로 오르자 고객들이 저렴하면서 넉넉하게 즐길 수 있는 통큰치킨에 대해 우호적 반응을 보이는 것도 요인이다. 실제 롯데마트 매장에서는 오전부터 통큰치킨을 사기위해 고객들이 줄을 서는 진풍경이 연출되고 있다.

물론 치킨업계의 반발이 고민이다. 롯데마트 측은 "아직 프랜차이즈협회에서 공문을 받지는 않았다"면서도 "협회가 치킨분야 자영업자의 어려움을 얘기하는 게 이해는 되지만 통큰치킨에 대한 소비자 여론이 매우 우호적이어서 상시판매를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