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심야에 시속 170㎞ 광란의 레이싱 벌인 일당

머니투데이
  • 김영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5.09 12: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보험금 타내려 "교통사고 우연히 발생했다" 속이기도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심야시간대 시속 170㎞ 이상 난폭운전을 벌이다가 교통사고를 일으킨 자동차 동호회원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서부경찰서는 도로교통법상 공동위험행위 혐의로 박모씨(27) 등 5명을 검거했다고 9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해 11월3일 밤 11시30분쯤 경기 안산시 시화방조제에서 난폭운전을 하다가 앞서 달리던 차량을 들이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이 도로의 제한속도는 70㎞에 불과했지만 이들은 시속 170㎞까지 속도를 내며 운행했다.

이중 박씨는 이 사고를 우연히 발생한 것으로 속여 보험금 1400만원을 받은 혐의도 받고 있다. 박씨는 난폭운전 중 벌어진 교통사고에 보험처리가 되지 않는다는 점을 알고 보험사기 행각을 벌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미 보험금을 지급한 후 차량 블랙박스를 확인하고 의심을 품은 해당 보험사는 올 1월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경찰은 박씨에게 보험사기방지특별법 위반 혐의를 추가로 적용했다.

이들은 경기 북부 지역에서 국내 한 차종을 소유한 사람들이 모인 자동차 동호회 소속이었다. 20~30대 남성 120여명 규모인 이 동호회 회원들은 단속을 피하기 위해 카카오톡 등 메신저에서 모임 일정을 공유했다.

또 박씨는 지난해 9월13일 동호회 다른 회원들과 함께 경기 용인시 기흥터널 3개 차로를 점거한 채 롤링레이싱을 벌이기도 했다.

롤링레이싱은 서로 같은 속도로 주행하다가 약속한 지점에서 급가속해 도착 지점까지 누가 먼저 도착하는지 겨루는 경주 방식이다. 이들은 이 과정에서 시속 200㎞를 넘나들었고 서로의 주행 영상을 촬영해주기도 했다.

박씨 일당은 최초 경찰 조사에서 혐의를 부인했지만 조사 과정에서 결국 혐의를 인정했다. 경찰은 시화방조제 등 주요 도로의 CCTV(폐쇄회로화면)를 분석하고 대화 내역 등을 종합해 이들의 혐의를 확인했다.

경찰 관계자는 "동호회 차원의 소규모 난폭운전이 증가하는 추세이기 때문에 지속적으로 단속할 예정"이라며 "난폭운전을 하다가 사고가 나면 정상적인 보험처리가 되지 않고 면허정지 등 행정처분을 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의 초격차에 삼성이 당하다"…'美日 밀월' TSMC의 역습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