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삼성 비메모리 속도전…6400만화소 폰 카메라용 센서 출시

머니투데이
  • 심재현 기자
  • 2019.05.09 10: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업계 최초 6400만 화소 이미지센서…전세계 시장 지난해 137억달러에서 내년 190억달러로 성장 전망

image
삼성전자 아이소셀 브라이트 GM2.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 (49,300원 상승100 0.2%)가 머리카락 굵기의 100분의 1 크기로 6400만 초고화질 화소를 지원하는 스마트폰 카메라용 이미지센서를 출시했다고 9일 밝혔다.

삼성전자가 '2030년 비메모리 세계 1위'라는 승부수를 던진 가운데 비메모리 반도체의 중요한 축인 이미지센서 분야에서 주목할 만한 성과를 낸 것으로 평가된다.

이미지센서는 카메라 렌즈를 통해 들어온 영상 정보를 디지털 신호로 바꿔주는 역할을 하는 비메모리 반도체다.

최근 스마트폰은 전면을 화면으로 가득 채운 '풀 스크린'과 여러 개의 카메라를 탑재한 '멀티 카메라' 추세를 보이면서 작은 칩으로 고화소를 구현할 수 있는 초소형 픽셀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 하지만 기술적으로는 카메라 모듈 크기가 작아질수록 픽셀 수도 줄어 고해상도 카메라를 탑재하는 게 어렵다.

신제품은 삼성전자 이미지센서 라인업 중 가장 작은 크기인 0.8㎛(마이크로미터)의 픽셀을 적용한 6400만 화소의 '아이소셀 브라이트 GW1'과 4800만 화소의 '아이소셀 브라이트 GM2'다. 이번 제품 출시로 삼성전자의 0.8㎛ 픽셀 이미지센서 라인업이 2000만 화소부터 3200만·4800만·6400만 화소로 확대됐다.

'GW1'은 스마트폰용 이미지센서 가운데 가장 높은 화소다. 4800만 화소인 'GM2'는 크기가 작아 활용처가 넓다. 두 제품에 모두 빛의 손실을 줄이는 '아이소셀 플러스', 4개의 픽셀을 1개처럼 동작시키는 '테트라셀' 등이 적용돼 지나치게 밝거나 어두운 곳에서도 선명한 사진을 찍을 수 있도록 설계됐다.

0.8㎛ 초소형 픽셀을 적용한 삼성전자의 이미지센서 신제품은 지난 1월 2000만 화소의 '아이소셀 슬림 3T2' 이후 불과 4개월만이다. 시장에서 비메모리 반도체 강화를 선언한 삼성전자가 속도전에 나섰다는 얘기가 나오는 이유다.

전세계 이미지센서 시장은 일본의 소니가 50% 이상의 압도적인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다. 삼성전자의 점유율은 2017년 20% 수준에 그쳤지만 지난해의 경우 모바일 부문 점유율을 30% 수준으로 끌어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IC인사이츠에 따르면 전세계 이미지센서 시장은 지난해 137억달러에서 내년 190억달러로 성장할 전망이다.

삼성전자는 최근 화성 D램 11라인 일부를 이미지센서 라인 S4로 전환하는 작업을 진행 중이다. S4 전환이 마무리되면 화성 13라인도 순차 전환한다는 계획이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